2024년05월29일 (수) 8:3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데이트폭력 신고에 보복살해 피의자 검찰 송치
 
  1일 오전 7시15분께 서울 금천경찰서에서 금천구 전 연인 살해 피의자 김모(33)씨가 호송줄에 묶인 채 송치되고 있다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데이트폭력 신고로 경찰 조사를 받은 뒤 헤어진 연인을 살해한 피의자 김 모(33)씨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1일 오전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특가법)상 보복살인, 사체은닉, 폭행, 상해, 감금, 재물손괴 혐의 등을 받는 김씨를 서울남부지검에 송치했다.

 

 금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 있던 김씨는 이날 오전 7시15분께 서울 금천경찰서 1층 로비에 호송 줄에 묶인 채 모습을 드러냈다. 김씨는 붉은색 모자를 푹 눌러 쓰고 하얀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있었다.

 

 김씨는 '반성하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고개를 여러 번 끄덕였다. 이후 '왜 살해했나'라는 질문에는 "잘못했습니다"고 말했다.

 

 또 '유족들에게 하고 싶은 말 있는지' 묻자 "네 죄송합니다"라고 말하고 호송차에 탑승했다.

 

 앞서 법원은 지난달 28일 도주 우려를 이유로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씨는 지난달 26일 오전 7시17분께 금천구 시흥동의 한 상가 지하 주차장에서 전 연인인 A(47)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A씨의 데이트폭력 신고로 사건 당일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A씨는 살인 사건 발생 약 1시간30분 전인 오전 5시37분께 김씨가 자신과 재회를 강요하면서 팔을 잡아끌어 폭행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아울러 김씨가 자신의 집에 들어가 현관 비밀번호를 바꾸거나, TV를 파손했다는 내용도 경찰에 전했다.

 

오전 6시11분께 조사를 마치고 나온 김씨는 피해자와 함께 자주 찾았던 PC방이 있는 상가 지하주차장에 잠복했다고 한다. 오전 7시7분께 뒤이어 경찰서를 나온 A씨가 자신의 차량을 찾아 주차장에 오자 김씨는 흉기로 피해자를 습격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의식을 잃은 A씨를 렌터카에 태워 달아났던 그는 범행 8시간여 만인 오후 3시30분께 경기도 파주시에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당초 살인 혐의를 적용했던 경찰은 김씨가 조사에서 '나를 신고했다는 사실에 화가 나 범행했다'는 취지로 진술해 특가법상 보복살인으로 혐의를 변경했다.

 

 또 경찰은 휴대전화 포렌식을 통해 김씨가 지난달 22일께 함께 술을 마시다 이별을 통보한 A씨의 뺨을 때려 멍들게 한 사실을 추가로 확인해 상해 혐의도 추가했다.

 


[2023-06-01 10:21:18]
이전글 피해자 4명 극단선택…'1139채 빌라왕' 전세사기 공..
다음글 "경제적으로 어려워서" 경찰, 영아 2명 살해 냉장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