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6일 (월) 12:3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프란치스코 교황, "北과 평화·화해 이루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줄 것 희망···文 대통령, 어떤 상황에도 한반도 평화 정착 노력 중단 안 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10월 18일(현지시간) 로마교황청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예방(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8년 9월 오후 평양 옥류관에서 오찬을 가진 후 방북에 동행한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와 환담(사진=뉴시스)
 文 대통령, 지난 2018년 10월 교황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북한 초청 의사 전달···교황, 북한의 초청장 오면 나는 무조건 응답 주겠다"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청와대는 6일 서면 브리핑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의 구두 메시지를 전하는 슈이레브 주한 교황청 대사의 서한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서한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친애하는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평화와 번영이라는 선물을 내려주실 것을 전능하신 하느님께 계속해서 기도드리고 있다"며 "지난 2018년 10월 18일 바티칸 예방을 계기로 나눈 문 대통령과의 대화를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북한과의 평화와 화해를 이루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줄 것을 희망한다"며 (한반도 평화와 화해를 위해 나 또한) 성모님께 기도드리겠다"고 했다.

 

슈에레브 주한 교황청 대사는 "바티칸 방문 후 귀국 길에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진심 어린 인사 말씀을 대통령께 전하게 되어 큰 영광"이라면서 이 같은 메시지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에 "슈이레브 대사를 통해 우리 국민들에게 따뜻한 축복의 메시지를 보내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교황 성하의 기도와 응원이 우리 국민들에게 실로 큰 힘이 된다"는 내용의 답신 서한을 발송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결코 중단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10월 18일(현지시간) 로마교황청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예방한 자리에서 "교황님이 평양에 오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전달한 바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에 "문 대통령이 전해준 말씀으로도 충분하다. 그러나 북한이 공식 초청장을 보내줬으면 좋겠다"고 답한 뒤 "북한의 초청장이 오면 나는 무조건 응답을 주겠다. 그리고 나는 갈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2020-09-06 15:15:28]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 "한국판 뉴딜, 뉴딜 펀드·뉴딜 금융..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4차 추경의 목적이 위기 극복에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