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29일 (수) 8:5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尹대통령 "한일 간 협력·공존, 양국의 공동이익은 물론 세계 평화와 번영 위해 꼭 필요"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확대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며 포토타임(사진=뉴시스)
 尹"도쿄서 정상회담 두 달도 안 된 사이에 한일관계 본격적인 개선 뚜렷"…기시다 "셔틀외교 본격화 기뻐"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7일 "한일 셔틀 외교의 복원에 12년이 걸렸지만,우리 두 사람의 상호 왕래는 두 달이 채 걸리지 않았다"며 "새롭게 출발한 한일관계가 속도를 내서 앞으로 나아가고 있음을 확인시켜 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대통령실에서 가진 기시다 총리와 확대 회담 발언을 통해 "좋은 변화의 흐름은 처음 만들기 힘들지만 일단 만들어지면 대세가 되는 경우가 많다"며 "지금의 한일관계 흐름이 바로 그런 것이 아닌가 생각이 됩니다"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어 "도쿄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지 두 달도 안 된 사이에 한일관계도 본격적인 개선이 뚜렷히 나타나고 있다"며  "과거 양국 관계가 좋았던 시절을 넘어 더 좋은 시절을 만들어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지금의 엄중한 국제정세와 글로벌 복합위기 상황에서 한일 간에 협력과 공존은 양국의 공동이익은 물론이거니와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또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의 토대가 되어온 자유민주주의가 위협받는 상황에서 보편적 가치 공유하는 한일 양국은 더 끈끈한 연대로 국제사회에서 협력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한일 양국이 과거사가 완전히 정리되지 않으면 미래 협력을 위해 한 발자국도 내딛을 수 없다는 인식에서는 벗어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5일 일본 이시카와현에서 발생한 규모 6.5 강진과 관련 "일본 강진으로 발생한 인명과 재산 피해에 대해 국민 대표해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피해 지역의 빠른 복구와 일상 회복을 기원한다"고 했다.

 

기시다 총리는 모두 발언에서 한일 셔틀외교 재개와 관련 "(지난 3월) 윤 대통령을 봄에 도쿄에서 모신 후 이렇게 일찍이 서울을 찾아 셔틀외교를 본격화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환영했다.

 

이어 "지난 3월 정상회담에서는 일한관계를 중심적으로 강화시키고 재구축함과 더불어 우리가 함께 위축 분위기를 불식시켜 대화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일치했다"며 "두 달도 지나지 않은 사이에 벌써 다양한 대화가 역동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아울러 "이번 확장회담에서는 양국 관계 진전에 대해 의견을 나눌 수 있으면 한다"며 "또한 G7(주요 7개국) 히로시마 정상회의도 염두에 두면서 북한을 포함한 인도-태평양 최신 정세와 글로벌 과제에 대한 공조와 관련해서도 논의할 수 있으면 한다"고 했다.​ 


[2023-05-07 18:27:22]
이전글 주한영국대사관, 찰스3세 영국 국왕 대관식 및 한·영..
다음글 北 개성공단 내 한국 공장 10여개 무단 가동…통일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