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2일 (월) 21:5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조태열 외교부장관, 美북한인권특사 접견…"北,인권 증진 위한 한미간 협력 방안 의견 교환"
 
  조태열 외교부 장관과 줄리 터너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北인권·안보 문제, 동전의 양면…포괄적 접근 필요"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조태열 외교부 장관은 15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북한의 인권 탄압 참상을 지적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의 보고서 발표 10주년을 계기로 방한한 줄리 터너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를 접견 북한 인권 증진을 위한 한미간 협력 방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조태열 외교부 장관은 이 자리에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의 기념비적 보고서가 발표된 지 올해로 10년이 됐으나 북한 내 인권유린이 여전히 심각한 데 대한 우려가 크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조 장관은 전례 없이 강화된 한미관계와 함께 한미일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미국은 상임이사국, 한일은 비상임이사국)을 동시 수임하는 기회를 활용해 국제무대에서 북한인권 관련 공조를 지속적으로 심화시켜 나가길 기대한다고 했다.

 

또 북핵 등 안보 문제와 북한인권 문제가 '동전의 양면'과 같이 연계돼 있으므로 이에 대한 포괄적 접근이 필요하며, 북한의 인권침해에 대한 책임규명 방안도 계속 모색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탈북민·납북자·억류자·국군포로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외교적 노력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하면서 북한 인권 문제의 국제 공론화를 위해 글로벌 사우스(Global South, 남반구 개발도상국들)에 대한 아웃리치(outreach, 접촉)도 계획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미국 측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터너 특사는 이번 방한과 관련하여 한국 정부의 지원에 사의를 표하고, 한미 북한인권 협의 및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와의 협업을 통해 앞으로도 북한인권 증진을 위해 한국측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2024-02-15 16:57:21]
이전글 한국-콜롬비아 군 당국, "군용항공기 감항인증 상호..
다음글 전영희 평화외교기획단장, 줄리 터너 美북한인권특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