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4일 (화) 23:2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인천-울란바타르 독점노선 30년 만에 해소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부산-울란바타르 노선 운수권도 주 2회→주 3회로 증대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인천-울란바타르 독점노선이 30년 만에 해소된다. 그동안 인천-울란바타르 노선은 양국이 1991년 항공협정을 체결한 이후 우리나라는 대한항공, 몽골에서는 MIAT 항공이 독점으로 운항해 왔다.


국토교통부는 16, 17일 양일간 서울에서 한-몽골 항공회담을 개최해 인천-울란바타르 노선을 대한항공 외에 제2의 국적항공사가 취항할 수 있도록 하는데 합의했다.


양국은 2003년부터 수차례 항공회담을 개최했음에도 불구하고 입장 차이로 교착상태가 지속돼 운항 횟수가 증대되지 못했다. 이로 인해 해당 노선에서는 항공권 가격이 지나치게 높고 해마다 증가하는 항공수요를 감당하지 못해 국민들이 극심한 불편을 겪어 왔다.


실제로 인천-울란바타르 간 항공권 가격은 성수기에 최대 100만 원 이상으로 치솟아 비행시간(약 3시간 30분)이 유사한 다른 노선에 비해 운임이 최고 2배 이상 높게 형성돼 있었다.


지금까지는 해당 노선에서 대한항공이 단독으로 최대 주 6회까지 운항할 수 있었으나 이번 합의를 통해 우리나라는 주 2,500석 범위 내에서 2개 항공사가 최대 주 9회까지 운항할 수 있게 됐다.


증대된 운수권은 2월 중 배분될 계획으로 올해 3월 31일부터 시작되는 하계시즌부터 대한항공은 물론 제2의 국적항공사가 운항을 시작할 예정이다.


아울러 인천-울란바타르 노선 외에도 부산-울란바타르 노선 운수권도 주 2회에서 주 3회로 1회 증대됐다. 기존에 존재하던 1회당 좌석 수 제한은 162석에서 195석으로 조정해 해당 노선의 총 운항가능 좌석이 324석(162석x2회)에서 585석(195석x3회)으로 약 80% 증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그동안 몽골 항공당국과 복수항공 취항 여부와 운수권 증대에 관한 의견 차가 커 지난 15년 간 무려 8차례에 걸쳐 회담 결렬이 거듭돼 왔다. 높은 운임과 항공권 부족으로 양국 국민들이 겪어오던 불편이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 


[2019-01-18 09:53:34]
이전글 국토부, 국내 자동차 보유 2.2명당 1대꼴..친환경차 ..
다음글 국토부, 윙바디⸱렉카차⸱사다리차도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