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3일 (금) 0:0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쪽방·비닐하우스 거주 주민 '공공임대주택' 신청부터 정착까지 지원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사업 지자체 공모 사업착수

[시사투데이 노승희 기자] 쪽방, 고시원, 비닐하우스 등 열악한 환경에서 거주하는 비주택거주자들의 공공임대주택 신청부터 정착까지 지원하는 비주택거주자 주거상향 지원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1월 31일부터 2월 15일까지 전국 광역 시·도와 시·군·구를 대상으로 비주택거주자 주거상향 지원사업 시행기관을 공모해 선정한다.


주거상향 지원은 공공임대주택 입주자격이 있지만 주거지원 정보에 어두워 열악한 주거환경에 거주 중인 취약계층을 직접 찾아가는 사업이다. 주거상담과 함께 임대주택 입주신청, 이사, 정착에 이르는 전 과정을 현장에서 밀착 지원한다.


주거상향 지원사업 시행기관으로 선정된 지자체는 주거복지센터, 사회복지관, 사회보장협의회 등과 협력해 비주택거주자 밀집 지역을 방문해 희망자를 발굴한다. 이어 임대주택 운영기관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설치되는 이주지원센터와 함께 인근 매입‧전세 임대주택과 영구임대주택을 물색해 공급한다.

 

이주⸱정착 단계에서는 주거복지재단, 서민금융재단 등 주거복지 관련기관이 협력해 이사비, 보증금, 생활집기를 지원하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거상향 지원사업이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이 힘을 모아 비주택거주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협업모델을 창출하고 확산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 


[2020-01-29 11:57:14]
이전글 행안부, 무인민원발급기 주민등록등초본 발급 제출기..
다음글 해수부, 4차 산업혁명 기술 활용 스마트양식 클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