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0월03일 (화) 15:5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산업부, 7월 자동차 수출액 첫 50억 달러..친환경차 5만대 돌파 수출 견인
 
  2022년 7월 베스트 셀링카 TOP5 (대)
 2022년 7월 자동차산업 동향 발표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7월 자동차 월 수출액이 첫 50억 달러를 달성하며 7년 7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22년 7월 자동차산업 동향’을 15일 발표했다.  

 

산업부는 글로벌 공급망 불안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부품 수급난이 다소 완화돼 완성차 모두 전년 동월 대비 생산과 수출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달 자동차 생산은 전년 동월 대비 9.1% 증가한 32만4,668대를 생산해 2019년 7월 이후 3년 만에 5개월 연속 30만대를 웃도를 수치를 기록했다. 

 

내수는 국산차가 친환경차 판매호조로 전년 동월 수준이지만 수입차가 크게 감소해 전체 내수는 전년 동월 대비 3.0% 감소한 14만3,293대 수준이었다. 

 

국산차 내수는 기아의 친환경차 판매호조와 쌍용차 신차 출시효과 등에 힘입어 전년 동월 수준인 121만,852대를 판매했다. 지난달에는 기아 쏘렌토 6940대, 현대 그랜저 6777대, 기아 카니발 4901대, 기아 K8 4807대, 현대 아반떼 4697대 등으로 많이 팔렸다. 

 

수입차의 경우 외국계 브랜드 대부분 판매량이 감소해 전년 동월 대비 13.8% 감소한 2만1,441대를 판매하며 11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BMW는 전년 동월 대비 8.8%, 벤츠는 23.0%, 아우디는 29.1% 등 감소했다. 

 

자동차 수출 물량은 전년 동월 대비 23.1% 증가한 22만3,633대, 금액은 25.3% 증가한 51억4천만 달러로 모두 증가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상회했다. 

 

산업부는 "지난 달 민주노총 화물연대의 운송거부로 선적 지연된 물량이 이월되고 생산량이 늘어나면서 2020년 3월 이후 28개월 만에 20만대 넘게 수출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완성차사 모두 전년 동월 대비 수출물량이 증가했다. 특히 기아와 중형 3사는 두 자릿수 이상 증가세를 보였다. 현대는 9만1,649대(9.6%), 기아는 9만4,700대(26.5%), 한국GM은 1만9,976대(36.8%), 쌍용 4,592대(88.0%), 르노코리아 1만2,416대(+104.4%) 순으로 증가했다. 

 

수출금액은 수출물량 증가와 친환경차 최고 수출실적에 힘입어 사상 첫 50억 달러대를 달성했다. 이는 2014년 12월 이후 7년 7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북미와 유럽연합(EU)이 전년 동월 대비 각각 35.7%, 4.0% 늘었다. 이외에도 아시아 84.4%, 중남미 14.1%, 아프리카 7.2% 등 신흥시장으로의 수출도 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차 내수는 전년 동월 대비 26.8% 증가한 3만7735대, 수출은 60.1% 늘어난 5만4222대로 내수와 수출 모두 호조세를 유지헀다.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가 각각 3만1433대, 2만493대를 돌파했다. 모델별로는 하이브리드차는 지난해부터 수출 본격화된 XM3와 올해 출시된 니로, 전기차는 EV6를 비롯한 다양한 모델이 수출확대를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2022-08-16 11:22:45]
이전글 해수부, 전통시장·대형마트 정부 비축 수산물 1만797..
다음글 국토부, 무인 자율주행 택시 운영 본격..평가 거쳐 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