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 (토) 14:5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표원, 유해물질 최대 352배 초과..학용품·서랍장 등 29개 제품 리콜명령
 
  산업통상자원부 세종청사 전경2
 신학기 맞아 888개 제품 안전성 조사 실시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유해 화학물질이 기준치를 초과한 학용품, 완구 등 29개 제품이 리콜명령을 받았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봄철 신학기를 맞이해 수요가 많은 학용품, 완구, 유아용 섬유제품, 전기·생활용품 등 888개 제품에 대한 안전성 조사를 시행한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4개월 간 실시됐다. 

 

조사 결과 어린이제품 11개, 생활용품 12개, 전기용품 6개가 안전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됐다. 

 

어린이들이 사용하는 학용품, 완구, 섬유·가죽제품, 선글라스 등 11개 제품에서는 납,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노닐페놀 등 유해 화학물질이 기준치 대비 최대 352배 초과 검출돼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과충전 시 발화 위험이 있는 전지, 일정 하중에 견디지 못하고 전도되는 서랍장 등 전기·생활용품 18개 제품도 소비자 안전에 위해를 가할 우려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표원은 관련 사업자들에 대해 제품 수거, 파기, 수리, 교환, 환급, 개선조치 등 리콜명령을 내렸다.

 

국표원은 리콜명령한 29개 제품에 대한 판매 등 시중 유통을 전면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제품안전정보센터(www.safetykorea.go.kr), 소비자24(www.consumer.go.kr)에 제품정보를 공개하고 전국 유통매장과 온라인 쇼핑몰과 연계된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에도 등록했다.

 

진종욱 국표원 원장은 "봄철 신학기 학용품 등 어린이제품을 구매할 때는 KC 인증마크를 꼭 확인하고 구매하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 


[2023-02-28 11:29:17]
이전글 국토부, 고양·수원 등 혼잡한 수도권 광역버스 노선 ..
다음글 산업부, 취약계층 고효율 가전제품 구매 환급비 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