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17일 (월) 22:5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금융위, 7월 31일부터 국내 파생상품 시장 '15분' 일찍 개장
 
  국내 지수의 일중 변동성 추이
 주식시장 개장 초 변동성 완화 및 국제적 정합성 제고 효과 기대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다음달 31일부터 국내 파생상품 시장 개장 시간이 8시 45분으로 기존 보다 15분 빨라진다.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과 한국거래소는 8일 현재 주식시장과 동일하게 9시에 개장하는 파생상품 시장을 7월 31일부터 15분 앞당겨 연다고 밝혔다.

 

현재 코스피200선물 등 국내 파생상품 시장은 1996년 개설된 이후 기초자산이 거래되는 주식시장과 동일한 시각에 개장하고 있다. 

 

현물시장과 선물시장이 동시에 개장하면서 개장 전에 발생한 주요 변동사항이 선물시장에서 미리 조정되지 못하고 주식시장에서 바로 가격발견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주식시장 개장 초기 15분간의 변동성이 높은 편이다. 

 

이에 국제적인 기준에 따라 대표 파생상품의 개장 시각을 현행 9시에서 8시 45분으로 15분 일찍 개장해 주식시장 개장 초기의 변동성을 완화하겠다는 것이 금융당국과 거래소의 계획이다.

 

파생상품 시장 조기개장으로 파생상품 시장의 정규 거래시간은 오전 8시 45분부터 오후 3시 45분으로 15분 확대되고 시가 결정을 위한 주문접수 시간은 오전 8시 30분부터 8시 45분까지로 15분 축소된다. 

 

다만 조기개장에 따른 파생상품 시장의 과도한 변동성 확대를 방지하기 위해 주식시장 개장 전인 8시 45분~9시까지 파생상품 가격제한폭은 상하 8%를 적용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 측은 "코스피200 선물·옵션 등 대표지수상품을 대상으로 우선 시행한 후 시장 수요를 보며 조기개장 대상 파생상품을 확대할 예정이다."고 했다. 


[2023-06-09 09:39:14]
이전글 국토부, 고속철도 정체 구간 해소..평택~오송 지하 2..
다음글 산업부, 작업 속도 50% 향상 국내 첫 해상풍력 전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