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2일 (일) 19:15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사회·복지
 
ㆍ권익위, "어린이집 폐원 신고 늦었다는 이유로 과태료 부과 가혹"  [2019-08-19 11:53:17]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청사
 보육아동 전원조치, 학부모 사전 공지 등 폐원요건 충족했다면 구제해야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어린이집 폐원 요건을 규정에 따라 모두 완료했지만 관할 지자체에 늦게 신고했다는 이유만으로 5백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 것은 가혹하다는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에 따르면, A씨는 공동주택 1층을 임차해 어린이집을 운영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집주인이 소송에 휘말려 임차를 계속 유지할 수 없게 되자 어쩔 수 없이 어린이집을 폐지해야 했다.

 

어린이집 폐지를 학부모에게 사전 통지하고 보육 아동들을 다른 어린이집으로 전원조치 한 후 세무, 회계 정산 등 요건을 모두 완료하고 해당 지자체에 폐지를 신고했다.


그러나 해당 지자체는 폐지 2개월 전에 신고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과태료 5백만 원을 부과했고 A씨는 너무 억울하다며 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제기했다.


권익위 조사 결과 어린이집 폐지를 위한 요건을 모두 충족했고 폐지로 인한 학부모나 교사의 불만 사례도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권익위 측은 사전 신고 규정의 본래 취지가 보육 아동의 보육권 보장에 있는데 보육 아동들의 안전한 전원조치를 포함한 폐지 요건을 모두 완료했음에도 사전에 신고하지 않았다는 이유만으로 과태료 를 부과한 것은 지나치다며 지자체에 과태료 처분을 취소할 것을 의견표명 했다.
​ 


[2019-08-19 11:53:17]
이전글 노후 소화기 처리방법…알기 쉽도록 '소화기' 직접 ..
다음글 권익위, "국유지 매수 계약 전 정확한 면적 확인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