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2일 (월) 20:5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사회·복지
 
ㆍ금융위, 소액연체자 전액 상환 시 '연체이력' 미반영..내달 12일 시행
 
  금융위원회
 298만명 중 259만명 상환완료..나머지 39만명 5월 말까지 완료해야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금융위원회가 2천만원 이하 소액연체자가 연체금액을 전액상환한 경우 연체이력정보를 신용평가에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이번 연체이력정보 미반영 대상은 2021년 9월 1일부터 올해 1월까지 2천만원 이하 소액 연체가 발생했으나 오는 5월 31일까지 연체금액을 전액 상환한 경우를 대상으로 한다. 

 

대상기간 중 소액연체자는 약 298만명으로 1월 말까지 연체 채무를 모두 갚은 경우는 259만명이다. 이들은 이미 연체금액을 전액 상환한 만큼 별도 신청 없이 신용회복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현재까지 연체채무를 전액상환하지 않은 약 39만명은 5월 말까지 연체금액을 전액 상환한경우 신용회복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신용회복 지원조치는 3월 12일 시행될 예정으로 개인신용평가회사, 개인사업자신용평가회사 홈페이지 등을 통해 본인이 지원대상인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지원대상에 해당하는 경우 연체이력정보가 신용평가에 반영되지 않아 신용평점이 자동으로 상승해 신용카드 발급, 신규대출, 대출 갈아타기 등이 가능해진다. 

 

이와 함께 전액상환 차주 외에 채무조정을 이용하는 차주에게 불이익으로 작용한 채무조정 정보 등록기간 단축도 추진한다. 그간 2년간 성실하게 상환한 경우 채무조정 정보 등록을 해제하고 있으나 앞으로는 1년으로 줄인다. ​ 


[2024-02-07 10:38:41]
이전글 초·중학교 입학 전 필수예방접종 여부 확인해 감염병..
다음글 "설 연휴 갑자기 아프면 어쩌지"..문 여는 병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