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29일 (수) 7:2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사회·복지
 
ㆍ합법벌채 수입신고 대상 확대..목재펄프·성형목재 등 5개 추가
 
  합법목재 교역촉진제도 품목확대 설명회
 3월 29일 부산·4월 3일 군산·4월 15일 인천 설명회 진행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합법벌채 수입신고 대상이 늘어난다. 

 

산림청은 오는 5월 16일부터 합법벌채 수입신고 대상이 원목, 제재목, 합판, 목재펠릿 기존 4개에 더해 5개 목재품목이 추가된다고 22일 밝혔다.

 

합법벌채 수입신고는 목재제품 수입·통관 전 벌채허가서 등을 제출해 합법적으로 벌채됐음을 산림청장에게 신고하는 제도다. 

 

우리나라는 2018년부터 합법목재 교역제도를 도입해 4개 품목을 신고 대상으로 지정해 운영해 왔다. 

 

최근 미국, 유럽연합(EU)​ 등 국제적으로 합법목재 교역 통관규제가 강화돼 기존에는 원자재만 적용됐던 기준이 완제품까지 확대됨에 따라 5개 목재품목을 신규로 추가했다고 산림청을 밝혔다. 

 

추가되는 품목은 목재펄프, 파티클보드, 섬유판, 단판, 성형목재다. 이들 목재품목은 지난해 5월부터 신고대상으로 지정됐으나 목재업계의 부담을 고려해 1년간 계도기간을 운영해 왔다.

 

산림청은 올해 5월부터 본격적인 제도시행을 앞두고 목재업계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주요 항만지역을 중심으로 추가 설명회를 실시할 계획이다.

 

현장 설명회는 지난 19일 서울을 시작으로 3월 29일 부산, 4월 3일 군산, 4월 15일 인천 등에서 실시된다. 신규대상 품목 수입신고 절차, 임산물교역시스템 이용방법, EU 산림전용방지법 등 목재 교역과 관련된 국제동향 등을 자세하게 안내할 계획이다.​ 


[2024-03-22 11:09:13]
이전글 회전교차로 진입 시 회전 차량 '우선'..올바른 통행..
다음글 연락두절 위기가구 찾아낸다..위기정보 입수 44→45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