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0월02일 (월) 4:0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황선홍·이수근 등 7인 '2023 아시안컵' 알림 대사로 유치 활동 본격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성공적 유치 기원..2일 오전 발대식 개최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23세 이하 축구국가대표팀 황선홍 감독, 대한축구협회 이영표 부회장, 붉은악마 이중근 의장, 개그맨 이수근, 안무가 아이키, 스포츠 해설위원 박문성, 스포츠 캐스터 배성재 등 7명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대한민국 유치를 위해 발 벗고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축구협회와 함께 ‘2023 아시안컵’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대한민국의 성공적인 유치를 기원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유명인사를 알림 대사로 선정하고 2일 오전 대한축구협회 축구회관 2층에서 발대식을 개최했다.

 

알림 대사로 선정된 황선홍과 이영표는 명실공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구 인사로서 2002년 월드컵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현재는 각각 23세 이하 축구국가대표팀 감독,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수근은 연예인 중 축구를 좋아하는 대표적인 인물로서 바쁜 일정 속에서도 연예인 축구단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SBS 인기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의 해설도 맡고 있다. ​ 

 

문체부 박보균 장관은 “‘2023 아시안컵’이 많은 아시아인이 함께하는 문화, 스포츠 축제가 될 수 있도록 한국에 유치하는 데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했다. ​ 


[2022-09-02 16:06:34]
이전글 장애예술인 50명 작품 속으로..청와대 특별전 개막
다음글 인천·통영 '야간관광 특화도시' 성장..'국제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