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 (토) 2:4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사우디·싱가포르 펀드 한국 콘텐츠기업 투자 결정..1조2천억원 규모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문체부 대규모 투자 계기로 적극적 지원 나서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12일 사우디아라비아와 싱가포르 펀드가 카카오 콘텐츠 자회사인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1조 2천억 원 투자를 결정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지난해 11월 윤석열 대통령과 사우디아라비아 빈 살만 왕세자 간 한-사우디 정상회담에 따른 외교적 성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본다"며 "앞으로도 케이(K)-콘텐츠를 우리 경제의 불확실성을 제거하는 새로운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했다. 

 

한국의 콘텐츠 수출액은 2021년 기준 124억 달러로 가전, 이차전지, 디스플레이 패널을 이미 추월할 만큼 케이-콘텐츠는 주요한 수출품목이 됐다.

 

문체부는 케이-콘텐츠에 대한 해외 자본의 대규모 투자를 계기로 해당 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우선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7,900억 원의 정책금융을 공급해 콘텐츠 산업의 만성적인 자금난을 완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케이-콘텐츠펀드 출자금을 확대해 4,100억 원 규모로 조성하고 프로젝트 제작 완성보증자금 200억 원을 출연해 2,200억 원 규모의 보증을 지원한다.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콘텐츠기업의 이자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이자의 일부(2.5%P)도 지원한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3년간 콘텐츠 전문인력 1만 명을 양성해 잠재력 있는 인재가 산업현장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예비창업자, 스타트업·벤처기업이 참신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사업화하는 과정도 지원한다. 또한 창업기업에 대해 단계별로 사업화 자금과 법률, 노무, 마케팅 등을 지원해 창업하기 좋은 기업환경을 조성한다.

 

특수영상 클러스터, 부산종합촬영소 등 인프라 시설을 대폭 확충해 수준 높은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제작 환경도 개선한다. 

 

콘텐츠 수출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10만 영세 콘텐츠 기업의 해외 지사 역할을 할 한국콘텐츠진흥원 해외비지니스센터도 지난해 10개소에서 올해 5개소 추가로 늘릴 예정이다.

 

콘텐츠 해외 진출을 과학적·체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한류데이터센터를 신규로 구축하고 콘텐츠 수출플랫폼인 '웰콘' 기능도 고도화한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특화 콘텐츠 제작 지원 확대와 수출 지원, 게임 산업에 대한 다년도 지원 방식 도입 등을 통해 케이-콘텐츠가 국제적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2023-01-12 13:02:11]
이전글 영화관으로 관객 모은 <아바타: 물의 길>12월 흥행영..
다음글 한국 방문 외국인 쇼핑·관광하고 할인까지 ..'코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