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6월05일 (월) 21:5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정부·공공기관, 장애예술인 창작물 '3% 우선구매'..28일부터 시행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누리집 통해 정보 제공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 등 총 847개 기관은 창작물을 구매할 때 총액의 3% 이상을 장애예술인의 공예, 공연, 미술품 등으로 구매해야 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장애예술인 생산 창작물 우선구매 제도'가 28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우선구매 제도는 장애예술인들이 자립적으로 창작활동을 지속하고 직업으로서 예술가의 삶을 유지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2021년 실시한 장애예술인 문화예술 활동 실태조사에 따르면 장애예술인의 연간 평균소득은 809만 원, 창작활동 수입은 218만 원에 불과했다. 장애예술인의 문화예술 활동을 위해 지원해야 할 과제로는 ‘문화예술 창작 활동비 지원(44.4%)’이 가장 높게 나타난 바 있다. 

 

문체부는 장애예술인들의 열악한 문화예술활동 기반을 개선하고자 장애예술인지원법을 개정해 국가와 지자체, 공공기관이 장애예술인이 창작물을 3% 이상 우선 구매하도록 했다. 

 

문체부는 우선구매 중개 업무 위탁기관인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의 누리집(www.i-eum.or.kr)을 통해 우선구매 제도와 장애예술인(단체)에 대한 정보, 우선구매 기관의 구매 절차 등을 담은 매뉴얼을 제공할 계획이다. 

 

 


[2023-03-28 18:58:54]
이전글 케이 컬처 기반 '융복합 국제회의' 발굴..공모 신청
다음글 OTT 사업자, 콘텐츠 등급 직접 정한다..내달 20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