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 (토) 2:1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서울화력발전소 복합문화공간으로..'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 착공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 조감도
 지하 2층·지상 6층 설계..2025년 개관 예정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수명이 다한 서울화력발전소 4, 5호기가 복합문화공간인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로 되살아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7일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착공식에는 과거 전형적인 착공식의 프레임을 깨고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를 설계한 건축가 조민석 대표와 젊은 문화예술인들이 함께 했다.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는 지하 2층, 지상 6층으로 설계된다. 2015년 폐지된 발전소 4호기는 2개의 전시실, 공연장, 프로젝트실 등 문화시설로 리모델링 된다. 2019년 폐지된 5호기는 근대산업유산으로 원형 보존해 대한민국 최초 화력발전소의 역사를 생생히 느낄 수 있는 교육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난다. 

 

그 중 외부 18m(5층) 높이 4·5호기 옥상은 하나로 연결해 한강이 내려다보이는 옥상광장(당인리 포디움)으로 설계된다. 

 

 

문체부 박보균 장관은 "당인리는 모든 예술 장르의 창작과 공연·전시가 가능한 독창적이면서도 최선과 최신을 추구하는 복합문화공간이다.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는 완전히 새로운 문화예술의 핫 플레이스이자 가장 실험적인 예술을 창조하는 공간이 될 것이다"고 했다.​

 

당인리 문화창작발전소는 착공식 이후 본격적인 공사를 추진해 2025년 개관할 예정이다.

 


[2023-05-17 11:29:55]
이전글 6월 '여행가는 달'..교통·숙박·레저 할인 혜택 꼼..
다음글 '씨름' 케이-스포츠로 육성...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