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19일 (일) 7:0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영상콘첸츠 제작비 세액공제 확대..해외 사례 참고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문체부 전 제1차관, 드라마·예능 등 영상콘텐츠 업계 관계자 현장 의견 청취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전병극 제1차관은 지난 24일 드라마·예능·애니메이션 등 영상콘텐츠 업계 관계자들을 만나 영상콘텐츠 제작비 세액공제 확대 등 콘텐츠 산업 규제 혁파 방안을 논의했다.

 

전 차관은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지 않는 규제를 혁파하기 위해 영상콘텐츠 관계자의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한국방송영상제작사협회,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한국애니메이션제작자협회 등 영상콘텐츠 분야 주요 협·단체를 비롯해 시제이이엔엠(CJ ENM), <D.P.>, <지옥> 등을 제작한 클라이맥스 스튜디오, <엑스맨>, <범인은 바로 너> 등을 제작한 컴퍼니 상상 등 영상콘텐츠 제작사와 왓챠 등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관계자들이 함께했다.

 

전 차관은 "글로벌 스탠다드에 미치지 못하는 영상콘텐츠 제작비 세제지원을 국가전략기술 투자세액공제 수준으로 확대하기 위해 해외 사례를 참고해 개편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했다. ​ 

 

현재 영상콘텐츠제작비 세액공제는 OTT까지 확대돼 국내외에서 지출한 콘텐츠 제작비용에 대해 중소기업은 10%, 중견기업 7%, 대기업은 3%의 세액을 공제받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는 제작비 일정 비율 이상을 주 내에서 지출한 경우 20~30%를, 프랑스는 자국 내 제작 콘텐츠의 경우 20~30%를 공제해 주고 있다. 


[2023-07-25 09:44:23]
이전글 케이-콘텐츠 수출 판로 확대..'엑스포 인 영국' 개..
다음글 실감형 스포츠 체험관 'SPORTS NEXT LEVEL'..8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