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13일 (토) 2:2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문화누리카드 공연 관람권 할인 국립 예술기관 확대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문화누리카드 1인당 지원금 연간 11⟶13만원 인상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문화누리카드 이용자가 즐길 수 있는 공연 관람권 할인 예술기관이 확대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국립극단, 국립중앙극장 등 11개 국립예술기관과 협력해 통합문화이용권(이하 문화누리카드) 이용자에게 하반기 공연 관람권을 할인해 제공한다고 15일 밝혔다. 

 

문화누리카드는 취약계층이 문화예술·여행·체육 활동에 사용할 수 있는 이용권(바우처)이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카드 형태인 '문화누리카드'로 제공된다. 올해는 267만 명을 대상으로 연간 11만 원 지원한다. 

 

그동안 문화누리카드 이용자를 대상으로 일부 기관에서 공연 관람권 할인 혜택을 제공해 왔다. 사회적 약자인 취약계층의 문화예술 누림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11개 국립예술단체와 공연시설이 관람권 할인 서비스 제공에 동참하기로 했다.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주요 공연은 ▴국립중앙극장의 '심청가(9. 26.~10. 1.)', ▴국립오페라단의 '라 트라비아타(9. 21.~24.)', ▴국립극단의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11. 30.~12. 25.)', ▴국립발레단의 '호두까기인형(12. 9.~25.)' 등으로 50% 할인된 가격으로 볼 수 있다. 특히 국립정동극장은 뮤지컬 '쇼맨(9. 15.~11. 12.)' 등 올해 연말까지 주최하는 6개 공연 모두를 1만 원으로 관람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내년 문화누리카드 정부 예산안이 올해 대비 295억 원(14%) 증가한 2397억 원으로 편성됐다. 예산안이 확정되는 경우 문화누리카드 1인당 지원금이 연간 11만 원에서 13만 원으로 18% 인상된다. 

 

문체부 정향미 문화정책관은 "앞으로도 문화누리카드 이용자 대상 공연 관람권 할인 혜택을 국립 외에 민간 공연단체까지 확대하겠다"고 했다.​ 


[2023-09-15 13:05:38]
이전글 한국 방문 외국 관광객에 '안전여행' 정보 제공
다음글 다가오는 황금연휴 숙박 할인권 푼다..1인 1매 3만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