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3일 (화) 20:5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국공립 공연·전시장 연 1회 이상 장애예술인 작품 개최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21일부터 '문화예술진흥법' 시행령 개정 시행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앞으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설치한 국공립 공연장, 전시장 등 총 759개 기관은 매년 1회 이상 장애예술인의 공연과 전시를 개최해야 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러한 내용의 문화예술진흥법 시행령 개정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2022년 장애인 문화시설 장애인접근성 실태조사'에 따르면 예술인의 문화예술행사 활동 횟수는 연 29.3회로 나타나고 있는 반면 장애예술인의 경우 연 0.9회로 일반 예술인의 30분의 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기공연 실시 대상 기관은 국가·지자체에 등록한 공연장과 국공립 미술관이다. 이들은 연 1회 이상 장애예술인의 공연이나 전시 등을 열어야 한다. 공연장 또는 전시장을 2개 이상 갖춘 문화시설은 연간 총 2회 이상 개최해야 한다.

 

장애예술인 작품 범위로는 ▴작품 창작에 대한 장애예술인의 기여도가 50% 이상인 작품, ▴장애예술인 또는 장애예술인이 대표인 법인단체가 제작 기획한 작품, ▴장애예술인이 감독·연출 또는 지휘자로 참여한 작품, ▴참여 인력 중 장애예술인 비율이 100분의 30 이상인 작품 요건 중 하나를 만족하면 된다.

 

문체부 유인촌 장관은 "정기공연 제도를 시행하면 국가와 지자체 소관 문화시설에서 장애예술인의 공연과 전시를 접할 기회가 많아지고 결과적으로 장애인뿐만 아니라 장애예술에 대한 인식도 달라질 것이다"고 했다. 


[2023-12-21 12:08:48]
이전글 국내 웹소설 2만7천부 불법 공유..사이트 운영자 검거
다음글 장애인·비장애인 함께 '반다비체육센터' 15개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