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19일 (일) 7:3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79개국 청소년 함께 동계스포츠 축제 '강원2024' 개막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강릉·평창·정선·횡성 4개 시군 개최..1803명 선수 참가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이하 강원2024)'가 19일 오후 8시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과 평창의 평창돔에서 동시에 개막 불꽃을 밝힌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세계 청소년들의 스포츠 축제인 '강원2024'가 19일부터 2월 1일까지 14일간 강원도 강릉과 평창, 정선, 횡성 4개 시군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대회는 아시아에서 처음 열리는 동계청소년올림픽이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경기 시설을 활용해 강원도에서 두 번째로 열리는 올림픽으로 79개국에서 선수 1803명이 참가한다. 

 

개회식에서는 공식행사에 앞서 개회식 주제인 '우리 함께 빛나자(Let us Shine)'에 맞춰 문화공연을 선보인다. 청소년들이 학교 교실을 배경으로 댄스팀 '턴즈'와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와 함께 춤 공연을 펼치며 내 안의 빛나는 별, 소우주를 발견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보여준다. 

 

이어 공식행사로 개최국인 대한민국 국기 입장과 게양, 올림픽기 입장과 게양, 선수‧심판‧코치 대표선서를 진행하고 이후에는 첨단 엘이디(LED) 큐브를 활용한 '디지털 성화 퍼포먼스'를 비롯해 관객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문화행사를 펼친다.

 

특히 한국 동계스포츠의 전설과 꿈나무들이 14일간 불타오를 대회 성화를 점화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켈레톤 종목 금메달리스트인 윤성빈 전 선수가 첫 번째 주자로 나서고 쇼트트랙-지적발달장애 부문 유망주인 박하은, 박가은 자매와 2014 소치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종목 금메달리스트인 박승희 전 선수가 이어받는다. 최종 점화자로는 강원2024 프리스타일 스키 종목에 출전하는 이정민 선수가 나선다.

 

대회 개회식 이후에도 대회기간 동안 개최지 4개 시군에서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열어 대회를 찾은 국내외 관람객들에게 케이-컬처의 저력과 함께 즐거움을 선사한다. 국립현대무용단과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국립발레단, 강원도립무용단 등 국공립 예술단체가 문화예술공연을 펼치고 개최지 4개 시군 내 5개 페스티벌 사이트에서는 청소년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공연과 전시, 체험행사를 운영한다.

 

문체부 유인촌 장관은 "문체부는 강원2024를 세계 청소년들이 케이-컬처를 배우고 즐길 수 있는 스포츠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조직위, 강원도와 한마음 한뜻으로 준비했다. 대회를 찾은 모두가 청소년올림픽이라는 축제를 즐기길 바란다"고 했다.


[2024-01-18 12:15:16]
이전글 5·18민주화운동 역사적 진실 사진에..1만5천점 분석 ..
다음글 웹툰 산업 5년 연속 성장세..2022년 1조8290억원 역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