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17일 (월) 22:0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클래식·뮤지컬 등 예술단체에서 꿈 펼칠 청년예술가 찾아요
 
  2024국립예술단체 청년 교육단원 통합 공모 포스터
 국립예술단체·국립국악원·국립극장 통합 공모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국립오페라단, 국립심포니, 국립국악원 등에서 꿈을 펼칠 청년예술가를 찾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6개 국립예술단체, 국립국악원, 국립극장과 함께 22일부터 3월 15일까지 클래식 음악, 무용, 연극·뮤지컬, 전통 4개 공연예술 분야의 청년 교육단원 총 260명을 통합 모집한다.

 

청년 교육단원 육성은 상대적으로 실무경험을 쌓기 어려운 청년예술가들에게 국내 최고의 공공 무대 경험을 제공하고 차세대 케이-컬처 주자를 발굴하기 위한 사업이다. 

 

올해는 국립오페라단 등 일부 단체에서만 운영하던 사업을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다른 국립예술단체로 확대하고 통합 공모와 심사를 진행한다. 

 

이번 공모에서는 지난해 95명이던 청년 교육단원을 350명으로 3배 이상 확대한다. 이미 선발을 완료한 90명을 제외하고 진행한다.

 

19세 이상 34세 미만의 청년예술가로 관련 분야 대학 졸업자와 졸업예정자 또는 관련 경력을 가진 경우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공모 인원은 ▴클래식 음악 성악 분야 55명(국립오페라단 30명·국립합창단 25명), ▴클래식 음악 기악 분야 25명(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무용(현대무용) 분야 20명(국립현대무용단), ▴연극·뮤지컬 분야 50명(국립극단 40명·서울예술단 10명), ▴전통예술 분야 110명(국립국악원 60명·국립극장 50명) 등 총 260명이다. 

 

청년 교육단원으로 선정되면 국립예술단체나 국립극장, 국립국악원에 소속돼 공공 무대에서 활동할 기회와 함께 활동 지원금과 전문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실무교육을 지원받는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지난해 '퀸 엘리자베스 국제콩쿠르'에서 우승한 김태한 성악가 등 청년 교육단원으로 활동한 예술가들이 세계 무대에서도 다양한 성과를 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차세대 케이-컬처 주자들을 발굴하고 청년 예술가들에게 다양한 현장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기반을 만들어나가겠다"고 했다. ​ 


[2024-02-22 12:13:26]
이전글 로봇이 객실 용품 배달..관광기업 지원사업 150여 개..
다음글 인구감소지역 여행 시 혜택 '디지털 관광주민증'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