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4일 (토) 5:5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교육
 
ㆍ포항 지역 4개교, 대체 시험장에서 수능 시행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포항 인근 지역에 동일 조건의 예비시험장 12교를 동시에 마련

[시사퉅데이 전해원 기자] 포항 지역 4개교가 대체시험장에서 수능을 시행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0일 국무총리 주재 관계 장관회의를 거쳐 수능 시행 범부처 지원 대책 및 포항 수능 시험장 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지난 15일 포항지역에 규모 5.4의 강진이 발생한 이후 교육부는 수능시험비상대책본부장을 부총리로 격상하고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구성해 피해지역 점검을 위한 인력을 급파했다. 포항 지역 수능 시험장 12교에 대해 교육부·교육청·민간전문가로 구성된 민관합동점검반의 1차 점검과 교육부·행정안전부 합동 2차 정밀 점검 결과 12개교 모두 구조적 위험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아울러 지난 19일 부총리 주재 포항 현장 간담회에서 지역 학부모들은 포항 관외로 이동할 경우 상당한 애로가 있음을 호소하면서 포항 관내에서 시험을 치르기를 희망했다. 다만 피해가 상대적으로 심했던 학교에서 시험을 보게 될 경우 구조적 위험이 없다고 하더라도 지진을 경험한 학생들이 심리적 불안을 겪을 수 있음을 우려했다.   

 

교육부는 포항에서 시험을 시행하되 진원지에 가깝고 피해가 비교적 큰 북측의 4개교 대신 포항 남측에 대체시험장 4개교를 설치하기로 했다. 동시에 추가 여진에 대비해 영천, 경산 등 포항 인근에 예비시험장 12교를 병행해 준비하기로 했다.

​ 


[2017-11-20 14:46:04]
이전글 전문대 수시 2차 모집마감일 오는 28일까지 1주일 연..
다음글 중학교 여건 따라 자유학기 두 학기까지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