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2일 (월) 22:5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교육
 
ㆍ다문화·탈북학생 성장 지원..멘토링 사업 예산 156억원 투입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장학금 단가 인상·사업 참여기관 확대·조기 시행 등 제도 개편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대학(원)생이 다문화·탈북학생의 한국어 교육, 학교생활 적응 등읍 돕는 멘토링 사업 규모가 올해 크게 늘어난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매년 증가하고 있는 다문화학생과 탈북학생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올해 '다문화·탈북학생 멘토링 사업' 규모를 확대한다고 6일 밝혔다. 

 

초·중·고 다문화학생 수는 2012년 4만6954명, 2018년 12만2212명, 지난해 18만1178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 사업은 다문화·탈북학생의 멘토가 된 대학(원)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맞춤형 국가장학금 내 근로장학사업이다.

 

올해는 다문화·탈북학생의 교육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사업예산을 전년 67억5천만원 보다 2배 이상 확대된 156억 원으로 편성됐다. 또한 전체 멘토링 활동 가능 시간도 104만 시간으로 늘려 전년 대비 2배 확대됐다. 

 

아울러 대학(원)생들이 활발히 참여하고 멘토링 활동을 통해 학비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장학금도 인상한다. 올해 시간당 장학금은 도시 1만4000원, 농·어촌 1만8000원으로 전년 각 1만2500원, 1만5000원 보다 인상됐다. 

 

올해는 더 많은 장소에서 멘토·멘티가 멘토링을 진하도록 여성가족부과 관리하는 가족센터가 활동기관으로 본격 참여한다. 멘토링 활동 시기도 지난해 보다 한 달 빨리 시행해 학기가 시작되는 3월부터로 앞당긴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교육부는 모든 학생이 이주배경에 상관없이 자기 잠재력을 키워 우리 사회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할 계획이다"고 했다. ​ 


[2024-02-06 10:27:50]
이전글 '글로컬대학' 10곳 지정..2개 이상 연합대학 신청 ..
다음글 도서·읍면지역 800여개 유·초·중·고 안전체험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