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13일 (토) 2:3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고농도 오존 노출 시 호흡기 나빠져요'..5~8월 집중관리
 
  환경부
 오존 생성물질 배출사업장 집중 점검 및 저감 기술지원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환경부는 오존(O3) 5월부터 8월까지 고농도 발생 시기를 맞아 ‘고농도 오존 집중관리대책’을 추진한다. 

 

오존은 질소산화물(NOx)과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이 자외선과 광화학 반응으로 주로 생성된다. 반복적으로 고농도 오존에 노출될 경우 호흡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이번 ‘고농도 오존 집중관리대책’은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사업장 특별점검, 휘발성유기화합물 비산배출시설 기술지원, 오존 예경보 현황과 행동요령 홍보 강화 등이다. 

 

우선 오존 고농도 시기에 환경부 유역(지방)환경청, 국립환경과학원, 한국환경공단이 지자체와 함께 질소산화물과 휘발성유기화합물 다량 배출사업장을 특별 점검한다. 

 

질소산화물 다량 배출사업장 50곳의 배출·방지시설 적정 운영과 굴뚝자동측정기기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휘발성유기화합물 다량 배출사업장 300곳의 비산배출시설 시설관리기준의 준수 여부 등을 주로 살펴본다.

 

비산배출시설 관리가 어려운 중소사업장 80곳과 유증기 회수설비 관리가 취약한 주유소 187곳에 대해서는 기술지원을 병행한다. 

 

또한 대기관리권역별 주요 산업단지와 대규모 석유화학 산업단지 등 대기오염물질 다량 배출사업장이 밀집된 지역은 무인기(드론), 이동식 첨단감시장비 등을 활용해 대기오염물질 배출 상황을 지속적으로 관리한다.  

 

오존 노출로 인한 국민들의 건강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오존 예경보 현황을 에어코리아 누리집과 앱, 도로 전광판 등을 활용해 안내한다. 또한 지하철 서울역과 KTX 동대구역 등에서 책자, 영상 등 다양한 홍보 수단을 활용해 ‘오존 대응 국민행동요령’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고농도 오존이 발생하면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에서는 실외수업을 자제 또는 제한한다.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햇빛이 강하고 기온이 높아지는 5월~8월에는 고농도 오존 상황이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다”며 “고농도 오존 관리대책을 적극 추진해 국민건강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2023-04-27 12:51:10]
이전글 1400년 전부터 순천만 습지서 살아온 희귀 돌말류 신..
다음글 수소 생산 때 나온 이산화탄소 깨끗한 물로..창원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