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3일 (화) 20:5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사육 포기 곰 4마리 용인→제주로..생태공원 이송 보호
 
  제주 자연생태공원 내 반달가슴곰 보호시설
 곰사육 종식 협약 후 첫 사례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환경부는 용인의 한 전시·관람용 시설에서 사육을 포기한 곰 4마리를 15일에 제주 자연생태공원 내 반달가슴곰 생태학습장으로 이송해 보호할 예정이다.

 

이번 곰 이송은 2025년까지 곰 사육을 종식하기로 지난해 1월 곰 사육 종식 협약 이후 곰 사육 종식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사육곰을 보호시설로 이송하는 첫 사례다. 

 

곰 4마리는 암컷 2마리, 수컷 2마리로 모두 2013년생 개체다. 이송되는 곰 4마리는 국립공원공단의 곰 전문 수의사 주관으로 이송까지 보살핌을 받을 예정이다. 

 

환경부는 2026년부터 곰 사육이 완전히 종식될 수 있도록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 곰 사육 금지를 법제화하고 남은 사육곰을 보호할 수 있도록 사육곰 보호시설을 2025년 말까지 구례군·서천군에 건립할 계획이다. ​


[2023-12-14 12:37:42]
이전글 조류 경보 일수 눈에 띄게 감소..야적퇴비 수거·강우..
다음글 겨울철새 136만 마리 확인..조류독감 대비 방역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