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2월04일 (토) 7:0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전국네트워크
 
ㆍ강릉시, 강릉허브거점단지 조성..'E-hub 포럼' 개최
 
  강릉시청
 강릉 허브거점단지(RE100 스마트 그린 산업단지) 조성

[시사투데이 김준 기자] 강릉시는 국토연구원과 함께 7일 오후 2시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에서 강릉 허브거점단지 조성을 위한 주제로 ‘강릉 E-hub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지난 3월 4일 개최했던 워크숍에 이어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에 부합되는 자립형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한 RE100 스마트 그린 산단 실증모델을 구상하기 위해 마련됐다. 

 

강호제 국토연구원 산업입지연구센터장, 신동현 에너지경제연구원 박사, 정택중 한국에너지융합협회 대표 등이 강릉 E-hub 산업단지 조성 전략에 대한 주제로 발표하고, 정성훈 강원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이원빈 산업연구원 박사, 김석중 강원연구원 본부장, 이두봉 한국에너지공단 본부장 등이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2018년 7월부터 남북경제협력과 신(新)북방경제시대에 대비한 허브거점단지 조성을 위해 기존 영동선의 환승 역할을 할 수 있는 KTX 강릉선 철도기지창과 동해고속도로, 국도 7호선과 인접한 남강릉 I.C 주변 약 310만㎡ 면적에 산업·물류·지원·공공기능을 아우르는 'RE100​(재생에너지(Renewable Energy 100%)​, 탄소중립 산업단지 기본구상안'을 마련하고 있다.

 

RE100​은 기업이 2050년까지 사용전력량의 100%를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조달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정부의 ‘국가배출권 할당계획 수립방향’은 올해부터 3차 계획으로 진입해 앞으로 대부분의 기업이 탄소배출권을 의무적으로 부담해야 한다. 이는 곧 직접적인 생산비용 증가에 직면하게 돼 탄소배출권 비용 절감은 미래 산업단지의 전제 조건이 될 전망이다.

 

강릉시 김한근 시장은 “100% 재생에너지를 이용한 전력공급이 가능한 강릉 E-hub 산업단지를 조성해 강릉형 뉴딜 탄소 중립 도시를 구현하는데 앞장 서겠다 ”며 “RE100과 연계한 글로벌 기업 유치에도 최선을 다하여 국가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발전을 도모할 예정이다”고 했다​ 


[2021-04-07 16:39:25]
이전글 춘천시, 도내 최초 대법원 무인민원발급창구 설치
다음글 양양군, 정암리 전원마을 조성 예정지 3차 분양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