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5일 (목) 1:4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전국네트워크
 
ㆍ근대문화유산 보호· 활용 방안 논의..토론회 성료
 
  송기헌 국회의원 근대문화유산 보호 토론회 성료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원주·인천·동두천 등 주민 직접 의견 전달 보호·활용 한 목소리

[시사투데이 김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국회의원(강원 원주을 ‧재선)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의원 10인이 공동주최한 '근대문화유산, 어떻게 보호하고 활용할 것인가?' 토론회가 지난 24일 서울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성공리에 끝났다. 

 

토론회는 개발 논리에 밀려 사라져 가는 근대문화유산을 보호함과 동시에 지역 경제발전에 보탬이 되는 활용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근대문화유산 철거를 앞둔 지역의 시민들이 참석해 주민의견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영범 건축공간연구원 원장이 좌장을 맡았고 안창모 경기대학교 건축학과 교수가 '근대건축유산 보존과 도시재생을 위한 제언'을 주제로 첫 번째 발제에 나섰다. 두 번째 발제는 송석기 군산대학교 건축공학과 교수가 맡아 '근현대 건축문화유산의 가치와 보존 및 활용'을 주제로 발표했다. 

 

세 번째 발제를 맡은 류호철 안양대학교 문화재정책 교수는 "매년 문화재청과 시군구가 함께 하는 문화재 사업이 410건에 달하고 이를 통해 시민들의 문화적 향유는 증진되고 있다"고 했다.

 

이날 토론을 맡은 정석 서울시립대학교 도시공학과 교수는 우리나라와 해외국가에서 근현대 문화유산을 활용한 도시재생 성공사례를 구체적으로 소개했다.

 

정 교수는 "프랑스 파리 비아뒥의 경우 방치된 고가철도 폐선부지였으나 현재 인파가 몰리는 예술의 거리가 되었고 슬로베니아의 류비아나 호스텔 첼리자도 방치된 구 교도소를 재탄생 시킨 성공사례다"며 "우리나라는 과거 폐정수장이던 선유도공원, 문경 화수원, 산양정행소, 동해 로컬스테이 등 무수한 사례들이 있다"고 했다.

 

토론회 마지막은 아카데미의 친구들 범시민연대 소속 이주성 수호대장이 원주 아카데미극장 철거에 대한 상황을 설명하면서 지자체가 지역민과 소통해 이를 보호하고 활용할 방안을 함께 모색해줄 것을 건의했다. 

 

송기헌 국회의원은 "비지정문화재인 근대문화유산은 빠르게 소멸하고 있으나 체계적 관리가 부족해 이에 관한 통계조차 없다"며 "현행 제도의 미흡점을 보완하는 입법에 나서고 지역 주민의 의견을 전할 수 있는 소통창구를 지속 마련하겠다"고 했다.​


[2023-08-28 13:38:46]
이전글 양양군 카누연맹, 군민 대상 '카누 체험교실' 운영
다음글 월정사성보박물관, "옛 승려들이 표현한 부처의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