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17일 (월) 22:2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스포츠 NEWS
 
ㆍ故 최숙현 '나의 원수는 누구인가' 다이어리 최초 공개…가혹행위 당사자 실명 자필로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에 대한 국회 청문회에서 고 최숙현 선수의 다이어리 내용을 공개하고 있다
 김도환 "故 최숙현, 일주일에 한번 정도 폭행했다"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가 생전에 쓴 다이어리가 22일 최초로 공개됐다.

고인은 '나의 원수는 누구인가'라는 표제의 다이어리에 가혹행위 당사자로 지목된 김규봉 전 감독, 장윤정 주장 등 5명의 실명을 자필로 적었다.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철인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에서 작은 수첩을 들어올리며 "이것은 최 선수의 다이어리다. 오늘 처음 공개되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최 선수는 '나의 원수는 누구인가'라는 표제가 적힌 다이어리 페이지에 "원수는 두 명 이상인데. 경주시청 선수들이요. 장윤정, 김규봉, 이광훈, 김정기, 김주석"이라며 "내 인생에서 사라졌으면 해요. 기억에서도요"라고 적었다.

고인은 '내가 아는 가장 정신나간 사람은 누구인가'라는 표제의 또다른 페이지에는 "와, 이 질문은 백번 물어도 똑같은 답이지. 장윤정 선수와 김규봉 감독, 김정기 선수. 김주석 선수지. 이광훈 선수는 좀 바뀐 것 같기도"라고 했다.

다이어리에 적힌 '김정기'는 이날 청문회에 출석한 남자선배 김도환 선수의 개명 전 이름이다.

 

이 의원은 "고인의 다이어리에 왜 본인의 이름과 김규봉, 장윤정의 이름이 적혀있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었고, 김 선수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김 선수는 지난 문체위 긴급현안질의때 폭언·폭행을 부인한 데 대해선 "당시 분위기상 오래 알고 지내온 감독님의 잘못을 들추기도 싫었고 내 잘못도 (있었다)"라며 "두려운 점도 있었다. 그래서 그랬던 것 같다. 내 잘못을 말하는 게 언론에게 질타를 받을까봐"라고 했다.

이 의원이 "잘못을 인정한다는 것인가"라고 묻자, 김 선수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날 청문회에는 가혹행위 당사자로 지목된 '팀닥터' 안주현 운동처방사와 김규봉 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감독, 장윤정 주장, 김도환 선수 등이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으나, 김 선수만 자리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현재 고 최숙현 선수의 부모님과 추가 피해자 부모님이 본 의원의 의원실에서 청문회를 생방송으로 지켜보고 있다"며 "오늘 청문회에서는 가해자들이 그분들에게 자신들의 죄를 인정하고 사죄하기를 간절히 바랐지만 김도환 선수를 제외하고 다 불출석한 것에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참석한 고(故) 최숙현의 동료였던 김도환이 폭행 사실을 시인하고, 자신의 잘못을 빌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위원장 도종환)는 22일 오전 10시 국회에서 '철인 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를 열었다.

당초 증인 중에는 '팀닥터' 안주현 운동처방사와 김규봉 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감독, 장윤정 주장, 김도환 등이 출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날 청문회장에는 김도환만 나왔다.

문체위는 안주현 처방사, 김규봉 전 감독, 장윤정 주장 등 7인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거나 연락이 두절되자 동행명령장을 발부했으나 안주현·김규봉·장윤정은 최종 불참을 했다.

일부 의원들은 핵심 증인이 불참한 사실에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김도환은 청문회 자리에서 폭행 사실을 실토했다. 일주일에 한 번씩 폭행했다고 시인했다.

2013년부터 최숙현을 알았다는 김도환은 "2016년 뉴질랜드 훈련 때 앞을 가로막는다는 이유로 뒤통수를 한대 가격했다"고 말했다.

폭행을 얼마나 자주 했냐는 질문에 "명확히 기억이 나지 않는다. 자주는 아니고 일주일에 한 번 정도 때린 거 같다"며 "둔기 같은 걸로는 때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도환은 김규봉 감독과 안주현 팀 닥터, 장윤정의 폭행과 폭언을 목격한 바 있고, 팀 닥터가 치료 명목으로 여자 선수들에게 마사지를 한 것도 봤다고 했다.

김도환은 최숙현과 그의 부모님에게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진심이다"고 심경을 전했다.

당초 김도환 등은 폭행과 폭언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김도환은 입장을 번복한 것에 대해서 "당시 분위기상 오래 알고 지내온 감독님의 잘못을 들추기도 싫었고 내 잘못에 대해서 두려운 점도 있었다. 언론에 질타를 받을까봐 두려웠다"고 고개를 떨궜다.

 


[2020-07-22 14:26:00]
이전글 '2경기 연속골' 손흥민 '공격포인트 30' 달성…"..
다음글 '1위' 울산의 4연승이냐, '3위' 상주의 돌풍이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