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3일 (금) 7:5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종합
 
ㆍ행안부, 벌 쏘임 사고 8·9월 가장 많아..산행 시 밝은색 옷과 모자 착용
 
  최근 5년간(2015~2019년) 벌쏘임 환자 현황
 벌집 건드렸다면 즉시 대피한 후 119 신고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긴 장마가 끝나고 기온이 높아지면서 벌들의 활동이 왕성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벌 쏘임 사고 예방을 위해 야외활동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20일 밝혔다.

 

최근 5년 간 벌 쏘임으로 병원 진료를 받은 환자는 총 6만9,890명으로 이 중 절반이 넘는 55.8%(38,970명)가 각각 8월과 9월에 27.6%(1만9,289명), 28.2%(1만9,681명) 발생했다.

 

연령대별 환자는 50대가 27.5%(19,247명)로 가장 많았고 60대 21.2%(14,838명), 40대 16.9%(11.810명) 순으로 나타났다. 70세 이상 환자도 13.2%(9,229명)나 발생했다.

 

우리가 주변에서 볼 수 있는 벌 종류는 말벌, 땅벌 등이 있다. 특히 이 중에서도 외래종인 등검은말벌은 지붕의 처마 아래 집을 짓는 등 도심에서도 자주 나타나고 있다. 또한 땅속에 집을 짓는 장수말벌과 땅벌 등은 산행이나 벌초 등 야외활동 시 매우 위험하다.

 

벌 쏘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산행, 벌초 등 야외활동에 나서기 전 검정색 의상 대신 흰색이나 노란색 등 밝은 계열의 옷과 모자를 착용하도록 한다.​​

 

 

산행이나 벌초 시에는 땅속이나 나뭇가지 등에 벌들이 들락거리는 벌집이 있을 수 있어 주의해서 살펴봐야 한다. 벌집을 발견했을 때는 섣불리 제거하거나 벌을 자극하지 말고 119나 전문가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 

 

벌집을 건드렸을 때는 팔을 휘두르는 등 몸짓을 크게 하지 말고 벌집에서 20m 이상 떨어진 곳으로 즉시 대피한다. 이때 땅에 엎드리거나 웅크리면 더욱 많이 공격받기 쉽다.

 

벌에 쏘였을 때는 쏘인 부위를 깨끗한 물로 씻어 주고 얼음주머니 등으로 차갑게 한 후 즉시 병원으로 가야 한다.

 

김종한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긴 장마가 끝나고 벌들의 개체 수가 증가하면서 벌 쏘임 사고 위험도 높아지고 있다”며 “야외활동을 할 때는 밝은색 옷과 모자를 착용하고 벌에 쏘이지 않도록 주변을 살피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2020-08-20 13:22:39]
이전글 정부, 서울·경기·인천 50인 이상 결혼식 금지..PC방..
다음글 교육부, 초중고 학생 2학기도 EBS 접속 데이터 걱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