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22일 (목) 3:49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커뮤니티> 한아름 뉴스
 
ㆍ미혼모·미혼부가 겪은 직장, 관공서, 학교 등 일상 속 차별  [2018-06-28 15:30:24]
 
  여성가족부
 

[시사투데이 박천련 기자] 여성가족부는 27일 ‘직장, 관공서, 학교 등 미혼모·부 일상 속 숨은 차별 및 불편 사례’를 접수받고 이를 바탕으로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 

 
미혼모·미혼부 당사자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하고 여가부 홈페이지 통해서도 6월 29일부터 10월 2일까지 100일간 대국민 접수도 받는다.


이는 우리 사회 미혼모·부에 대한 뿌리 깊은 편견과 차별로 출산·양육을 포기하지 않도록 다양한 가족형태를 포용하는 문화와 인식변화가 필요하다는 데 따른 것이다.


현재 우리나라 미혼모·미혼부는 국내 3만 3천여 명으로 부부와 자녀로 이루어진 전통적 가족 형태에서 벗어났다는 이유로 편견과 차별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현백 여가부 장관은 “다양한 가족이 차별 받지 않는 일상민주주의가 우리 의식과 생활 속에 더 깊이 뿌리내려야 한다. 특히 미혼모·부에 대한 그릇된 통념을 함께 바꾸어가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미혼모·미혼부 당사자가 삶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일상 속 작은 제도부터 개선을 추진하고 차별 개선 캠페인을 통해 포용적 사회인식 정착에 더욱 힘쓰겠다”고 했다. ​ 


[2018-06-28 15:30:24]
이전글 서울 공릉, 남양주 별내 등 행복주택 8,069호 입주자 ..
다음글 '김여사', '꽃뱀'...일상 속 성차별 언어표현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