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29일 (수) 8:1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커뮤니티> 한아름 뉴스
 
ㆍ"비싸서 못먹는 일 없게"..해수부, 각 선사에 원양산 오징어 조기 공급 요청
 
  해양수산부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정부가 국민들이 즐겨 먹는 대표 수산물인 오징어가 지난해 생산 부진으로 가격이 크게 오름에 따라 수급 불안 해소에 적극 나선다. 

 

해양수산부는 14일 오후 2시 서울에서 원양 선사 간담회를 개최해 원양 오징어 조업 현황과 국내 공급 시기 등을 점검한다.

 

포클랜드에서 주로 생산되는 원양 오징어는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생산이 다소 부진했으나 올해 2월부터는 생산량이 증가해 3월 첫째 주 기준 약 1만 9천 톤이 생산됐다. 현재 추세로 볼 때 생산이 종료되는 5월까지 전년 수준인 약 3만2천 톤 만큼 생산될 것으로 해수부는 전망했다.

 

송명달 해수부 차관은 이날 주요 원양 선사 대표가 참석한 간담회에서 오징어 조업 현황을 확인하고 생산된 오징어가 4월부터 조기에 국내로 들어올 수 있도록 각 선사의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수부는 오징어 가격 안정을 위해 지난달 22일부터 대형마트에서 '정부 비축물량 반값 특별전'을 진행하고 있다. 오징어 가격 안정세를 이어나가기 위해 당초 3월 22일 종료 예정이던 특별전을 4월 14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또한 정부 민간 수매자금을 지원받은 업체가 보유한 오징어 200톤을 방출하도록 해 오징어 공급 확대 대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송명달 차관은 "오징어 가격이 조속히 안정되도록 원양 오징어를 신속하게 시장에 공급하고 민간과 정부가 보유한 물량도 추가로 공급해 오징어 수급 불안 해소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2024-03-14 10:32:16]
이전글 "환경교육 전문가에 도전"..14일부터 양성과정 운영
다음글 "체험부터 힐링까지"..국립자연휴양림 5곳 '산림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