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29일 (수) 7:2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정부 직원 사칭 부고·청첩장 문자 발송..출처 불분명 URL 클릭 금지
 
  사기범이 정부부처 직원에게 발송한 스미싱 문자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금융당국이 최근 정부부처·유관기관 임직원을 대상으로 부고·결혼 등을 빙자한 출처 미상의 스미싱 문자가 확산되고 있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사기수법은 정부부처 직원의 지인을 사칭한 사기범이 출처가 의심스러운 url이 포함된 부고를 문자메시지나 카카오톡으로 보내는 식이다. 해당 url을 클릭하면 피싱사이트로 연결되면서 피해자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개인정보를 포함한 지인의 연락처가 탈취된다.

 

금융위원회는 "탈취한 개인정보로 피해자가 근무 중인 부처 직원을 포함한 지인에게 2차·3차 문자메시지를 송부해 개인정보 탈취를 반복하고 메신저피싱 등에 악용되고 있다"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출처가 불분명한 모바일 부고장·청첩장 URL주소는 절대 접소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사기범이 보낸 출처가 의심스러운 URL주소를 클릭한 경우 원격조종 악성앱이 설치되고 개인정보가 모두 유출되는 만큼 의심스러운 URL주소는 절대 클릭하지 않아야 한다.

 

악성앱을 이미 설치했다면 모바일 백신앱으로 검사 후 삭제하거나 데이터 백업 후 휴대폰 초기화, 지인이나 휴대폰 서비스센터 등에 도움을 요청한다.  

 

보이스피싱 피해가 발생한 경우에는 신속히 지급정지 요청을 한다. 금융회사 콜센터 또는 금융감독원 콜센터(1332)에 전화헤 해당 계좌 지급정지를 요청하고 피해구제를 신청해야 한다. 계좌정보 통합관리서비스를 활용해 본인 모르게 개설된 계좌 또는 대출을 한눈에 확인해 보는 것도 좋다. 

 

본인 모르게 개통된 휴대폰을 조회하거나 추가 개통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명의도용 방지서비스 가입사실 현황조회 또는 가입제한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다.​ 


[2024-01-12 15:11:23]
이전글 제22대 총선 대비 '공명선거지원상황실' 운영
다음글 고위기청소년 집중심리클리닉 전담 인력 105명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