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3일 (수) 14:1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people
 
ㆍ건축 기밀 제도와 시스템 운영의 방향성 제시…실증건축 추구
 
  한국건축기밀협회 이진오 회장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최근 ‘기밀시공’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기밀도가 곧 건축물의 단열·방음 성능, 에너지 효율 등과 연계되기 때문이다.

 더구나 기밀성능 향상은 외부 오염공기·미세먼지의 실내 유입 차단, 결로 및 곰팡이 발생 방지 등으로 쾌적한 생활환경을 만든다. 반대로 기밀하지 않으면 경제적·환경적 손실을 초래하고, 건강마저 위협하게 된다.

 이런 가운데 건축물의 기밀기준, 기밀시공 등 각종 기밀과 관련된 실증연구로 건축문화 발전을 선도하는 단체가 있다.

 건설회사와 건축주 사이의 제3자로서 객관적이고 신뢰성 높은 기밀진단을 수행하며, 기밀기준의 정립과 실증건축 추구 등을 위해 2013년 설립된 ‘한국건축기밀협회(KBAA, 이하 건축기밀협회)’이다.

 현재 이 협회는 산·학·연·관 등 각계 350여명의 회원들로 구성됐으며, 이진오 회장이 이끌고 있다.

 이 회장은 ‘(주)위더스측정시스템 대표’로서 ‘독일 패시브하우스 컨설턴트, 미국 현장 감사(Field Auditor)’ 자격도 보유하고 ‘대한설비공학회 에너지부문 위원’ 등을 역임하며 국내 기밀기술의 발전·확산과 제도적 정착에 앞장서왔다.

 이진오 회장은 “고기밀과 고단열이 고효율 건축의 핵심”이라며 “외피의 폐쇄와 폐열회수 환기장치로 에너지 효율 개선, 쾌적한 환경 구축이 가능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결로 발생을 소비자의 습관 탓으로 돌리는 경우가 많지만, 설계·시공 문제(열교·침기)가 주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즉, 건설시공 품질검증을 위한 기밀진단의 제도화, 규격화가 절실하다는 얘기다.

 이에 건축기밀협회(http://koreaairtightness.com)는 ▲성능인증 ▲자격인증 ▲교육활동 ▲연구개발 ▲기밀기준 마련 ▲결로하자 검증 ▲실증건축 추구 ▲국제기밀협회 교류 등에 역점을 두고 있다.

 먼저 ‘성능인증’ 부문은 국제기준에 따라 기밀시스템의 공정한 검증, 기밀재료의 성능·내구성에 대한 시험·평가·측정 등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문·창(창호) 등 어셈블리(조립제품)의 현장수준 향상을 위한 검증, 대형빌딩 기밀진단 툴 정립 등으로 실증건축의 토대도 구축 중이다.

 

 또 ‘자격인증’ 부문에선 기밀시공, 기밀진단, 기밀설계, 건물외피 품질관리 등 분야의 전문가 자격인증과 관련된 재교육 등을 수행하고 있다.

 그밖에 ‘교육·연구, 정책개발, 대외홍보’ 부문은 ▲기밀진단 보수교육 ▲진단 표준절차 및 표준규격 연구 ▲실증건물 내구성 설계·시공·진단 ▲하자검증 및 분쟁 자문 ▲실증·검증시스템 방법, 제도 연구 등을 포괄한다.

 나아가 건축기밀협회는 2013년 미국기밀협회(ABAA), 독일기밀협회(FLIB)와 MOU를 체결하고 연구·교육 및 기타사업의 국제적 공조를 강화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아울러 ▲국토교통부 그린리모델링사업 건축물 및 제로에너지 시범단지 기밀진단·검증 ▲건축물에너지효율등급 기밀진단·검증표준 제안 ▲국민인식 제고를 위한 홍보 활동 등에도 적극적이다.

 이진오 회장은 “고효율 건축화, 고기밀 건축정책을 위해 우리나라의 ‘건축표준시방서’부터 개선하고, 구체적인 기밀시공 기준을 세워야 한다”며 “현실성, 신뢰성 등을 갖춘 기밀정책의 확립이 시급하다”고 주창했다.

 덧붙여 그는 “건축기밀 중심의 실증건축을 정착시키기 위한 체계적인 조건과 기준, 제도와 시스템 등이 마련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란 다짐도 잊지 않았다.

 한편, 한국건축기밀협회 이진오 회장은 건축물의 에너지효율과 기밀성능 강화에 헌신하고, 기밀시공·진단 기술 및 건축물 품질 향상을 도모하면서, 국내 기밀규격 제도화와 건축문화 발전 선도에 기여한 공로로 ‘2020 대한민국 신지식경영 대상(시사투데이 주최·주관)’을 수상했다. 


 


[2020-06-26 09:24:58]
이전글 ‘배구대회의 메카, 단양’ 구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다음글 수석문화 저변확대와 서각작품 가치제고에 열정 쏟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