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2일 (월) 21:4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자매지 뉴스 > travel/leisure
 
ㆍ성큼 다가온 '가을'…즐길거리 가득한 '보령'으로 오세요!
 
  보령 성주산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는 게 세상의 이치다. 긴긴 여름 우리를 괴롭혔던 폭염이 서서히 사라지고 선선한 바람이 불어온다. 바야흐로 가을이 우리 앞에 다가오고 있다.

 

 매년 여름이 길어지는 탓에 가을이 점점 줄어들어 아쉽지만 여행을 떠나기에 가장 좋은 계절이다.

 

 여행지를 선택하지 못해 고민스럽다면 무작정 보령으로 떠나보자. 사랑하는 가족 또는 연인, 친구들과 함께 떠나면 결코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먹거리와 볼거리, 즐길거리가 풍성한 보령의 대표 가을 여행지를 소개한다. 

 

 ◇'신비의 바닷길' 무창포해수욕장 

 

 무창포해수욕장은 지난 1928년 서해안에 처음으로 만들어진 해수욕장이다. 음력으로 매달 1일과 15일 전후 바닷물이 빠져나가면서 ‘석대도’까지 1.5㎞에 이르는 바닷길이 S자 모양으로 열리는 ‘신비의 바닷길'로 유명하다.

 

 해수욕장 근처에는 무창포타워, 닭벼슬 섬 등 해넘이 명소가 5곳이나 있을 정도로 풍경이 아름답다.

 

 특히 내달 1일부터 3일까지 ‘제23회 무창포신비의바닷길축제’가 열린다. 횃불을 들고 바닷길을 걸으며 전통어업 방식을 재현하는 ‘바닷길 횃불체험’은 축제의 백미로 2일 오후 9시 30분 바닷길 체험구역에서 이뤄진다.

 

 축제 기간에 맨손고기잡기 체험과 각종 축하공연,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에 얽힌 아기장수설화 마당극은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한다.

 

 ◇'동화 속 성' 같은 해안 경관 지닌 녹도

 

 섬 모양이 마치 사슴이 누워있는 모습과 닮은 녹도는 대천항으로부터 25km의 거리에 있는 0.9㎢의 조그만 섬이지만 200여 명의 비교적 많은 주민이 살고 있다.

 

 나지막한 언덕 위에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어 해안 경관이 동화 속에 나오는 서구의 옛 성을 연상시킨다. 낚시 포인트가 많아 한적하게 쉬면서 낚시를 즐기고 싶은 사람들에게 더없이 좋다.

 

 지난해 행정안전부와 한국섬진흥원의 ‘2022년 찾아가고 싶은 가을섬’에서 누구나 걷기 좋은 길이 있는 ‘걸어봐 섬’에 선정됐다. 선착장으로부터 시작되는 녹도 둘레길은 시원한 바람과 함께 멋진 풍경을 선사한다.

 

 녹도는 과거 국내에서 유일하게 주민들 스스로 금주령을 내린 곳이다. 그 영향이 남아있어 섬 내부에서는 술을 구매할 수 없다. 섬에는 대천연안여객선터미널에서 하루 2번 운항하는 대천↔외연도 항로 여객선을 통해 들어갈 수 있고 소요 시간은 약 70분이다.

 

 ◇형형색색 화려한 '단풍' 성주산 

 

 보령의 허파 성주산은 소나무를 비롯해 느티나무, 굴참나무, 졸참나무, 때죽나무, 고로쇠나무 등이 자생, 가을이면 노란빛에서 붉은빛으로 번져가는 단풍 스펙트럼이 펼쳐 장관을 이룬다.

 

 특히 성주산자연휴양림은 산림문화휴양관 11실, 숲속의집 9동 등 숙박시설 20실과 취사장, 야외무대, 캠핑장을 비롯한 각종 편의시설은 잘 갖추고 있어 가을철 가족 여행지로 최적이다. 단풍이 드는 10월 말에 11월 초 사이에 단풍축제가 열려 각종 공연과 체험 프로그램, 향토음식 먹거리 장터를 즐길 수 있다.

 

 인근 보령무궁화수목원은 성주산의 맑은 공기와 다양한 식물을 함께 할 수 있어 여유롭게 건강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서해안 최대 규모의 무궁화를 주제로 한 수목원이다.

 

 또 천년고찰 성주사지와 성주사지 천년역사관, 석탄박물관, 개화예술공원 등이 있어 함께 둘러보면 좋다. 

 

 ◇여유롭게 산책할 수 있는 둘레길이 아름다운 청천호 

 

 청천호는 예당, 탑정과 함께 충남도 3대 저수지다. 보령시 일원에 농업용수를 공급하고 있다.

 

 둘레길 3.92km와 기존 임도 3.36km, 마을길 0.64km로 이어진 약 8km에 달하는 청천호 둘레길은 경사가 완만, 어린이와 노약자가 걷기에 수월하고 청천호를 옆에 끼고 있어 가족 단위 등산객이 많이 찾고 있다.

 

 둘레길 중간에 있는 쉼터와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청천호의 풍경은 장관을 이루고, 대나무 숲길은 산행의 색다른 재미를 더해 준다. 의평3리 가느실 마을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청천호 주변으로 난 둘레길을 따라 걸으면 2시간이면 완주할 수 있다.

 

 청천호에서 조금 떨어진 우리나라 최대 은행나무 군락지 청라면 은행마을은 수령 100년이 넘는 토종 은행나무 30여 그루 등 총 1000여 그루가 식재돼 있다. 가을이면 마을 전체가 노란 은행나무 단풍으로 황금빛 물결을 이뤄 매년 최고의 가을 여행지로 각광 받고 있다.

 

 보령시 관계자는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가 완벽하게 갖춰진 곳이 보령이다"라며 "올 가을 잊지 못할 추억거리를 만들기에 최고의 장소이다"라고 말했다.  ​


[2023-08-28 10:17:47]
이전글 여름철 햇전어 맛보러 '사천시 삼천포항 자연산 전어..
다음글 강진군 '불금불파' 셔틀버스를 타면 '남도답사 1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