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23일 (일) 22:5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자매지 뉴스 > travel/leisure
 
ㆍ올해 부처님 오신 날 '석가탄신일'에 충남 당진으로!
 
  안국사지 4층 석탑 (사진=당진시 제공)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충남 당진시는 불기 2568년 석가탄신일을 맞아 10일 시 소재 사찰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당진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3곳(면천 영탑사, 고대 영랑사, 석문 보덕사)의 전통 사찰과 함께 안국사지, 신암사, 성당사 등 문화유산 보유 사찰이 있다.

 

 면천면 성하리 상왕산에 위치한 영탑사는 통일신라 말기 도선국사가 창건했다. 고려 중기 보조국사 지눌이 5층 석탑을 세우고 영탑사라 칭했다 전해진다. 영탑사는 보물 금동비로자나불삼존좌상과 충남도 지정 약사여래상, 범종, 칠층석탑 등을 소장하고 있다. 올해 영탑사는 금동비로자나불삼존좌상 보호각 건립과 전통 산사 활용사업을 추진한다.

 

 고대면 진관리 영파산에 자리한 영랑사는 고려시대 대각국사 의천이 크게 중수하면서 사찰의 면모가 갖춰졌다. 영랑사는 템플스테이를 운영해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는 곳으로 인근 삼선산수목원과 연계해 하루 일정으로 방문하기 좋다.

 

 송악읍 가교리에 위치한 고려 후기 능성구씨 4대손인 구예가 창건한 신암사는 현존 유일 문중 사찰이다. 보물 금동여래좌상을 소장하고 있으며 현재 보존처리를 진행 중이다.

 

 석문면 삼화리에 있는 보덕사는 절벽을 타고 오르며 지어진 절로 1676년 현위치로 옮겨졌다. 매년 호수음악회가 열려 당진시민은 물론 다문화 가정과 외국인 노동자가 많이 찾는다.

 

 이 밖에 보물로 지정된 석탑과 석조여래삼존입상, 매향암각 등을 볼 수 있는 정미면 안국사지와 도 지정 문화재 제석천도를 소장하고 있는 성당사도 방문객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종우 문화체육과장은 “이번 석가탄신일에는 당진에 있는 전통 사찰을 방문해 마음의 평온함을 얻어가시길 바란다”며 "사찰 내 문화유산 보수 및 정비를 지속해서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2024-05-10 11:57:08]
이전글 짜릿함이 가득한 액티비티 여행지…5월 가볼만한 곳 ..
다음글 다양한 체험이 가득한 경북 김천시 '추풍령 테마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