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21일 (토) 13:52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스타줌인
 
ㆍ김아중, '명불허전' 과연 그녀의 트라우마엔 어떤 비밀이 숨어 있을까?  [2017-08-28 08:56:41]
 
  김아중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그녀의 트라우마엔 어떤 비밀이 숨어 있을까?

 

김아중이 어제(2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명불허전’에서 의사로서의 프로다운 면, 조선에서 펼친 코믹 연기에 이어 또 한 번 색다른 모습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 것.

 

연경(김아중 분)은 그녀의 본가이자 할아버지의 한의원에 머무는 허임(김남길 분)과 티격태격하며 점차 남다른 케미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며칠만 더 말미를 달라”는 그에게 “정 갈 데 없으면 쫌 더 있든가”라며 툭 던지고 무심한 듯 챙겨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목소리와 표정에선 그를 향한 애정이 적지도 과하지도 않게 잘 묻어나 사소한 부분도 섬세하게 표현해내는 그녀의 연기력을 실감케 했다.   

 

더불어 새벽에 먹을 것을 찾는 허임을 위해 컵라면 먹는 방법을 일러준 연경은 나무젓가락을 귀에 능숙하게 꽂고 포장 뜯기, 물 끓이기, 참치 얹어먹기 등 야식의 신세계를 열어주며 그는 물론 시청자들까지 미소 짓게 했다고.  

 

함께 장을 보러간 장면도 역시 포인트였다. 마트에 처음 가 본 그가 이것저것 좋아해하며 소시지와 옷을 사달라고 하자, 연경은 안 된다 하면서도 몰래 소시지를 사고 티셔츠도 선물한 터. 

 

이 같은 행동들을 비롯해 잠든 그에게 몰래 이불을 덮어주는 것까지, 겉으로는 툭툭거리면서도 살뜰하게 챙기는 연경 캐릭터의 매력이 점차 배가되고 있으며 이는 배우의 능숙한 연기와 감정 조절로 인해 효과적으로 드러나는 중이다. 

 

그런 가운데 이날 방송 말미 또 다시 피를 흘리는 환자를 보며 충격에 아무것도 하지 못한 연경이 허임에게 “내가 여기까지 어떻게 해서 왔는데.. 내 눈 앞에서 사라져요” 라고 말해 긴장감이 조성됐다. 연경이 이렇게까지 말할 수밖에 없던 이유에는 과연 어떤 비밀에 감춰져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회를 거듭할수록 더해지는 그녀의 감정 표현과 조금씩 드러나는 트라우마, 비밀스러운 과거의 사건들이 하나둘씩 공개되며 다음 방송을 더욱 기대케 만들고 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명불허전’은 침을 든 조선 최고의 ‘침의’ 허임 역의 김남길과 메스를 든 현대 의학 신봉자 흉부외과의 최연경 역의 김아중이 400년을 뛰어넘어 펼치는 조선왕복 메디활극. 갈수록 새로운 연기와 모습으로 캐릭터를 그려내고 있는 김아중은 매주 토, 일 밤 9시, ‘명불허전’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 제공: tvN 토일드라마 <명불허전> 방송 캡쳐]​ 


[2017-08-28 08:56:41]
이전글 '크리미널마인드' 특별출연 군단 오늘은 또 누가 ..
다음글 종영 '아버지가 이상해'가 남긴 것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