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4일 (수) 22:2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스타줌인
 
ㆍ'빨간풍선' 서지혜, 조은강 그 자체로 변신...극 흐름 이끌어갔다!
 
  사진 제공 TV조선 주말드라마 '빨간풍선' 방송 캡처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서지혜(조은강 역)가 19일(어제) 방송된 TV조선 주말드라마 ‘빨간풍선’ 18회에서 조은강 그 자체로 변신, 극 흐름을 주도적으로 이끌어갔다.

 

이날 방송에서 조은강은 상간녀 꼬리표로 힘겨운 시간을 갖던 중 고차원(이상우 분)의 연락을 받고 급하게 달려나갔다. 고차원을 본 그녀는 극도의 불안감을 느꼈지만, 예상과 달리 두 사람 관계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말에 감동해 눈시울을 붉혔다. 서지혜는 고차원을 향해 애절함을 드러내는 조은강 캐릭터로 완벽 열연, 보는 이들을 빠져들게 만들었다.

 

서지혜는 다양한 상황 전개 속 요동치는 조은강의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임용고시에 최종 합격한 조은강은 고차원 가족들을 찾아가 인사한 뒤 고차원과 좋은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식당에서 한바다(홍수현 분) 모녀와 우연히 마주쳤고, 그 자리에서 공개적으로 수모를 당했다. 

 

불안감에 휩싸인 조은강은 불륜 소문을 들은 학부모들이 학교에 쫓아오는 아찔한 상상을 하고, 아픈 몸을 이끌고 돌아가신 한바다 아버지 제사상에 올릴 음식을 사 가는 등 한바다 모녀에게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지혜는 방송 말미 다채로운 표정 연기로 극적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조은강은 찝찝함을 떨치지 못한 채 갑작스럽게 바다 여행을 떠나자는 한바다의 제안을 수락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차 안에서 흘러나오는 섬뜩한 뉴스와 자신의 상황이 딱 맞아떨어지자 조은강은 한바다를 의심하는 등 불길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종영을 단 2회 남겨둔 ‘빨간풍선’에서 서지혜는 매회 강렬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흥미진진함을 전달, 남은 스토리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편 ‘빨간풍선’은 매주 토, 일요일 저녁 9시 10분 TV조선에서 방송된다.


[2023-02-20 09:19:17]
이전글 장근석, 변화무쌍 스타일링 무궁무진한 매력 스펙트럼..
다음글 '비밀의 여자' 한기웅,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