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0월03일 (화) 16:0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스타줌인
 
ㆍ'가면의 여왕' 유선, “각 캐릭터마다 개성이 분명해 볼거리가 많은 다채로운 드라마가 될 거란 기대감이 들었다”
 
  사진 제공 채널A 새 월화드라마 '가면의 여왕'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채널A 새 월화드라마 ‘가면의 여왕’의 배우 유선이 ‘질투의 여왕’ 윤해미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새 월화드라마 ‘가면의 여왕’은 성공한 세 명의 친구들 앞에 10년 전 그녀들의 거짓말로 살인자가 된 옛 친구가 나타나 가면에 감춰진 진실이 드러나게 되고, 한 남자로 인해 인생의 소용돌이를 맞게 된 네 명의 친구들이 펼치는 질투와 욕망의 전쟁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유선은 극 중 ‘질투의 여왕’이자 마리엘라 호텔 최초 평직원 출신 부사장 윤해미로 나선다. 윤해미는 재색을 겸비한 부사장으로 사장 승격을 앞두고, 10년 전 친구이자 원수인 고유나(오윤아 분)가 나타나게 되면서 최대 난제와 맞닥뜨린다.

 

유선은 ‘가면의 여왕’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각 캐릭터마다 개성이 너무나 분명해 함께 조화를 이루면 볼거리가 많은 다채로운 드라마가 될 거란 기대감이 들었다”고 밝혔다.

 

윤해미 캐릭터를 연기하며 가장 중점을 둔 부분으로 ‘팀워크’라고 밝힌 유선은 “캐릭터 마다 갈등과 관계가 계속 엮이는 구조라 함께 조화를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며 “해미는 자신의 욕망을 숨기지 않고 드러내기도 하고, 친구들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조언도 눈치 보지 않고 말하는 인물이다. 틀이 없는 인물이라 자유로움을 느끼며 연기해 볼 수 있어서 재밌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녀는 “해미는 자신의 생각과 감정에 굉장히 솔직하다. 그만큼 털털하고, 의리가 있는 인물”이라며 “나와 닮은 점이 있다면 솔직한 면이 아닐까 싶다. 해미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잘 표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가면의 여왕’ 작품을 열심히 준비 중이라는 유선은 마지막으로 “늘 최선을 다해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며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한편 채널A 새 드라마 ‘가면의 여왕’은 오는 4월 24일(월)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2023-04-07 09:20:36]
이전글 원슈타인 참여한 '방과 후 전쟁활동' 두 번째 OST ..
다음글 장근석, ‘미끼’ 파트2 공개 앞두고 직접 소감 밝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