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5일 (목) 0:2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스타줌인
 
ㆍ최강 몬스터즈, 강원영동대학교에 충격의 스윕패
 
  사진 제공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방송 캡처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최강 몬스터즈가 9회 말, 믿을 수 없는 역전을 허용하며 강원영동대학교에게 스윕패를 당했다.

 

지난 11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70회에서는 최강 몬스터즈와 강릉영동대학교의 2차전 경기가 펼쳐졌다.

 

최강 몬스터즈는 강릉영동대와 1차전에서 단 1점 차로 패배하고 말았다. 그 어느 때보다 무거운 분위기가 감도는 가운데, 이택근은 “시즌 3 야구하려고 수술까지 했다. 진짜 시즌 3에 야구할 수 있게 한 번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다.

 

캡틴 박용택은 “내년 시즌 못 가면 더 이상 야구할 일이 없어진다. 오늘 딱 포스트 시즌 마지막 경기 모드 한 번 가자”라며 선수들의 사기를 끌어 올린다.

 

1차전 승리로 자신감이 붙은 강릉영동대는 최강 몬스터즈 에이스 이대은을 상대로 2회에만 4점을 뽑아내며 초반 분위기를 주도했다. 정의윤이 3회 초 만루 홈런을 터트리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려놨지만, 강릉영동대로 바로 솔로 홈런으로 한 점 달아났다.

 

이번에는 최강 몬스터즈 4번 타자 이대호의 방망이 끝에서 2타점 역전 적시타가 터졌다. 여기에 최수현의 밀어내기 볼넷까지 더해지며 7대 5로 최강 몬스터즈가 앞서 나가기 시작했다. 7회 초, 최강 몬스터즈는 최수현의 솔로 홈런으로 한 점 더 달아나며 승리에 한발짝 더 가까이 다가갔다.

 

강릉영동대는 7회 말 한 점을 추가하며 끈질기게 따라붙었고, 승부의 향방은 더욱 혼돈 속으로 빠졌다.

 

‘야구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라는 것을 증명하듯 9회 말 양 팀의 운명이 뒤바뀌고 말았다. 강릉영동대는 9회 말 8대 7까지 따라 붙었고, 동점 주자마저 홈으로 들어오는 데 성공했다. 여기에 홈 송구가 빠지면서 역전 주자까지 들어오는 믿을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하고 말았다.

 

그 사이 1루심의 볼 데드(야구경기에서 정해진 규칙이나 심판원의 타임 선언에 따라 모든 플레이가 중지된 상태나 시간. 볼 데드 상태에서는 득점할 수 없음)가 먼저 선언됐다는 사실이 확인돼 경기는 다시 8대 7로 최강 몬스터즈가 리드를 지키고 있었던 시점부터 재개됐다.

 

절체절명의 상황에서 오주원이 마운드에 올랐고, 두 개의 아웃카운트가 남은 강릉영동대는 스퀴즈로 한 점을 추가해 동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4번 타자 이상화의 끝내기 안타로 9회 말 역전승을 가져갔다.

 

최강 몬스터즈는 믿을 수 없는 패배에 말을 잇지 못했고, 장시원 단장도 착잡한 심정에 경기장을 떠나지 못했다. 장시원 단장은 아직 두 경기가 남았다며 쳐져 있는 선수들을 다독였다.

 

최강 몬스터즈는 남은 두 경기에서 모두 승리해야만 시즌 3로 갈 수 있게 됐다. 서른 번째 경기 상대는 올해 독립리그 챔피언 연천 미라클이다. 단 한 번의 패배는 프로그램 폐지는 물론이며, 팀 해체라는 최악의 상황을 가져오게 된다.

 

과연 최강 몬스터즈가 2연승을 달성하고 팀과 프로그램을 지켜낼 수 있을지, 모두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강야구’ 71회는 오는 18일(월) 밤 10시 30분에 방송한다.


[2023-12-12 09:03:26]
이전글 ‘현역가왕’ 김다현, 운명의 데스매치에서 린에게 거..
다음글 새 화요드라마 '남과여', 청춘들의 개성 넘치는 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