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17일 (월) 23:1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스타줌인
 
ㆍ'멱살 한번 잡힙시다', 감독-작가-배우들이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
 
  사진 제공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멱살 한번 잡힙시다'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첫 방송을 앞둔 ‘멱살 한번 잡힙시다’가 이호 감독, 배수영 작가 그리고 배우들이 직접 꼽은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오는 18일(월) 밤 10시 10분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멱살 한번 잡힙시다’(연출 이호, 이현경 / 극본 배수영 / 제작 몬스터유니온, 프로덕션H)는 나쁜 놈들 멱살 잡는 기자와 나쁜 놈들 수갑 채우는 강력팀 형사가 연이어 터진 살인사건을 함께 추적하며 거대한 소용돌이에 빠지는 멜로 추적 스릴러로 ‘2020 지상최대공모전’ 웹소설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한 동명의 네이버시리즈 ‘오아뉴-멱살 한번 잡힙시다’(작가 뉴럭이)가 원작이다.

 

연출을 맡은 이호 감독은 “8년 만에 KBS로 복귀한 ‘로코퀸’ 김하늘의 새로운 연기 변신이 가장 큰 관전 포인트”라며 “김하늘이 맡은 서정원이 진정으로 사랑하고 함께 하고 싶은 남자, 그녀가 마지막에 선택할 남자가 누구일지 시청자분들도 함께 추측해 보시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수영 작가 또한 “작품의 제목처럼 나쁜 놈들의 멱살을 잡는 짜릿한 고발뿐만 아니라 죽을 만큼 황홀하다가도 죽이고 싶을 만큼 증오스러운 사랑이라는 감정에 대한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한 김하늘은 ‘멱살 한번 잡힙시다’의 묘미는 ‘엔딩’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그녀는 “매 회의 엔딩마다 긴장감이 넘친다. 드라마의 결말로 향하는 여정 내내 궁금증과 기대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연우진도 김하늘과 함께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그는 “하나의 사건에 관련된 인물들의 복잡한 감정선은 극의 흐름을 이끌어 간다. 거기에 긴장감과 속도감 있는 전개와 짙은 멜로까지 합쳐서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장승조 역시 작품의 관전 포인트로 인물들 간의 얽히고설킨 관계성을 꼽았다. 장승조는 “흐트러진 퍼즐 조각을 하나씩 맞추듯 극 전반에 놓인 정원, 태헌, 우재의 이야기가 합쳐지는 과정을 따라와 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감독, 작가, 배우들이 공통으로 관전 포인트라고 말한 것은 바로 탄탄한 스토리였다. 살인 사건을 통해 엮인 인물들, 그 인물들의 사연들이 베일을 벗으며 드러날 진실이 무엇일지 시청자들의 추리 본능을 자극할 것이라고 이들 모두 입을 모아 말했다. 여기에 김하늘, 연우진, 장승조의 강력한 연기 시너지가 더해져 완성된 ‘멱살 한번 잡힙시다’의 첫 방송이 기다려진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멱살 한번 잡힙시다’는 오는 18일 월요일 밤 10시 10분 첫 방송된다.


[2024-03-14 08:46:01]
이전글 '전참시', '영자미식회' in 싱가포르 두 번째 이..
다음글 '미녀와 순정남', 15인 단체 포스터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