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23일 (일) 23:5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스타줌인
 
ㆍ세븐틴, 멜론 ‘숲;트리밍’으로 ‘세븐틴 2호숲’ 조성
 
  사진 제공 멜론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그룹 세븐틴 (SEVENTEEN)과 팬들이 멜론의 친환경 프로젝트 ‘숲;트리밍’을 통해 선한 영향력을 발휘 중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뮤직플랫폼 멜론(Melon)은 응원하는 아티스트의 이름으로 숲을 조성하는 친환경 프로젝트 ‘숲;트리밍’을 통해 ‘세븐틴 2호숲’을 서울 난지한강공원에 조성했다고 9일 밝혔다.

 

‘숲;트리밍’은 멜론 유료회원이라면 누구나 아티스트의 이름을 딴 숲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젝트이다. 멜론 정기결제권을 이용하는 동안 ‘숲;트리밍’ 페이지에서 좋아하는 아티스트 이름을 선택만 해두면, 매월 결제금액의 최대 2%가 자동으로 적립된다. 이후 해당 아티스트 앞으로 총 2천만원이 적립되면 모든 금액이 서울환경연합으로 기부되어 서울시 내에 아티스트 이름을 딴 숲을 조성한다. 앞서 ‘세븐틴 1호숲’을 비롯해 ‘방탄소년단 1, 2호숲’, ‘임영웅숲’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세븐틴은 지난해 앨범 누적 판매량 1,600만 장을 넘기는 대기록을 쓰며 ‘K-팝 최고 그룹’다운 위용을 뽐냈으며, 특히 미니 11집 ‘SEVENTEENTH HEAVEN’ 타이틀곡 ‘음악의 신’의 경우 23년 멜론 TOP100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음원 절대 강자’로서 우뚝 섰다.

 

이처럼 세븐틴은 캐럿(팬덤명)의 폭발적인 반응에 힘입어 지난해 10월 첫 번째 ‘세븐틴숲’을 선보인데 이어 약 6개월만에 2호숲 소식까지 전했다. 멜론과 서울환경연합, 서울특별시 미래한강본부는 지난 8일 마포구 난지한강공원 내에 왕벚나무 3주, 꽃댕강나무 300주, 쥐똥나무 220주로 구성된 ‘세븐틴 2호숲’을 함께 조성했다.

 

팬과 시민들은 누구나 난지안내센터 부근 잔디마당을 찾아오면 ‘세븐틴 1, 2호숲’을 모두 둘러볼 수 있다.

 

멜론은 ‘숲;트리밍’ 프로젝트 성과로 최근 서울환경연합으로부터 ‘환경디딤돌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이 상은 서울의 환경문제 해결에 앞장서거나 서울환경연합 활동을 알리는데 기여한 시민 및 기관에 수여하는 상이다. 멜론이 음악팬들과 함께 뜻을 모아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숲;트리밍’은 멜론 앱 내 맨 우측에 위치한 바로가기 탭을 누르면 나오는 ‘숲;트리밍’ 메뉴를 클릭하여 참여할 수 있다. 아이돌 뿐 아니라 발라드, 힙합, 트로트, 인디 등 다양한 장르의 가수를 응원하는 팬들이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기 위해 열심히 마음을 모으는 중이다.


[2024-04-09 09:12:04]
이전글 파일럿 예능 ‘싱크로유’, 유재석-이적-이용진-육성..
다음글 이민우 (M), 비투비(BTOB) 임현식과 듀엣 호흡 맞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