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6일 (목) 16:4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성비 교란 미생물 ‘볼바키아’로 친환경 해충 방제
 
  볼바키아 감염에 의한 성비교란 모식도(비감염 암컷이 감염 수컷과 짝짓기를 하는 경우 알이 모두 사망)
 

[시사투데이 우윤화 기자] 곤충 성비를 교란시키는 미생물로 친환경 해충 방제에 활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국가장기생태연구의 하나로 농촌진흥청에서 201종의 딱정벌레 유전자를 제공받아 지난해 5월부터 최근까지 볼바키아(Wolbachia) 미생물 감염실태를 조사해 친환경 해충 방제 활용을 연구하고 있다.


조사 결과, 딱정벌레 201종의 유전자 중 12.8%인 26종이 볼바키아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볼바키아 감염이 확인된 26종 중 산림 해충은 꼬마긴다리범하늘소 외 6종, 밭작물에 해를 주는 농업 해충은 오이잎벌레 외 2종이다.


볼바키아는 곤충류와 선충류에서 흔히 발견되는 세포 내 공생미생물로 세포질 불합치, 웅성사망 등 4가지 종류의 성비교란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성비교란을 일으켜 곤충의 발생을 줄이기 때문에 현재 친환경 해충 방제에 활용되고 있다. 가령 세포질 불합치의 경우 볼바키아에 감염되지 않은 암컷이 감염된 수컷과 짝짓기를 하면 그 암컷이 낳은 알이 모두 죽는 현상이 나타난다.


미국, 호주, 중국, 브라질, 인도네시아 등 12개국에서는 볼바키아 감염에 의해 일어나는 세포질 불합치를 이용한 해충 방제로 곤충 매개 질병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고 있다.


호주에서는 뎅기열의 자연감염 사례를 거의 0%로 낮추는 성과를 거뒀고 미국에서도 볼바키아에 감염된 숫모기를 살포해 방제 효과를 거두고 있다. 빌게이츠재단과 웰컴트러스트재단은 볼바키아 감염에 의한 성비교란 작용을 이용한 모기 방제를 위해 2010년부터 현재까지 1억 8,500만 호주달러(한화 약 1,500억원)를 지원하고 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기후변화로 인해 여러 곤충이 돌발적으로 대량 발생해 해를 입히는 사례가 늘고 있다. 향후 친환경적인 방제를 이용해 생태계 안전을 지키는 방안을 적극 연구하겠다”고 했다.
 ​ 


[2020-01-29 13:09:39]
이전글 군산 직도 인근 해역 다이빙 금지..위반 시 1백만원 ..
다음글 질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분리성공..치료제 개발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