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7일 (금) 6:3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질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분리성공..치료제 개발 위해 공개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로부터 바이러스를 분리하는데 성공한 질병관리본부가 백신, 치료제 개발 등을 위해 과학계와 공유한다고 5일 밝혔다.


질본은 환자 호흡기 검체(가래 등)를 세포에 접종해 배양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증식을 확인했고 바이러스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분리를 입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한국 분리주 이름은 'BetaCoV/Korea/KCDC03/2020'이다.


질본이 공개한 바이러스 유전정보에 따르면, 분리된 바이러스는 중국(우한, 광동), 프랑스, 싱가포르, 독일 등 국외에서 분리된 바이러스와 염기서열이 일치(99.5~99.9%)했다. 의미 있는 유전자 변이는 발견되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분리주의 염기서열 정보는 세계보건기구(WHO)의 GISAID 등에 등록돼 국내외 연구자들이 연구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GISAID는 WHO의 세계 인플루엔자 감시망으로 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전자 염기서열이 등록돼 있다.


질본 정은경 본부장은 “분리된 바이러스는 진단제, 치료제, 백신 개발에 없어서는 안 될 자원으로 연구개발에 활용되도록 유관부처와 적합한 자격을 갖춘 관련 기관에 분양하겠다”고 했다.​ 


[2020-02-05 11:30:50]
이전글 성비 교란 미생물 ‘볼바키아’로 친환경 해충 방제
다음글 2025년 ITS 세계총회 유치후보 도시 '강릉'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