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5일 (토) 12:1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지난해 대추·더덕·곰취 생산량 늘면서 소득 증가
 
  생산비 관련 인포그래픽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지난해 대추, 더덕 등의 생산비와 소득이 모두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산림청은 지난해 생산된 밤, 대추, 호두, 떫은 감, 표고버섯, 더덕, 곰취 7개 임산물에 대한 ‘임산물생산비’ 조사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지난해 생산비는 전년 대비 3% 내외의 오름세를 보였다. 이는 위탁영농비, 임차료 등의 비용은 하락했지만 노임 단가 상승으로 인해 노동비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특히 표고버섯의 경우 표고목과 톱밥배지 구입가격 상승으로 생산비가 증가했다.


지난해 기상여건이 양호하고 병해충 피해가 적어 밤을 제외한 모든 품목에서 생산량이 늘면서 소득이 전년에 비해 평균 2.5% 증가했다. 반면 밤은 9월 태풍피해, 일조량 부족 등으로 생산량이 감소하면서 소득이 11.3%나 떨어졌다.


연간 소득은 3천평(1ha) 기준 곰취(시설재배)가 6천3백만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수실류 중에서는 대추가 1천9백만원으로 다른 품목에 비해 소득이 다소 높았다.


노동투입 단위 시간당 창출되는 노동생산성은 2년근 더덕이 4만3천원으로 호두와 곰취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단위 토지 면적당 산출되는 토지생산성은 곰취(시설재배)가 1ha당 7천만원의 부가가치를 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상섭 기획조정관은 "임산물생산비 통계는 임업인, 귀산촌을 꿈꾸는 도시인에게 좋은 정보가 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임업경영지원, 임산물 판로 개척 등 임업인 지원정책을 통해 임산물 생산자의 소득 증대를 돕겠다"고 했다.

​ 


[2020-05-14 10:36:23]
이전글 '건설근로자 긴급 생계비 무이자 대부' 온라인 접수..
다음글 일반인도 금어기 때 물고기 잡으면 80만원 과태료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