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19일 (일) 7:2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2025학년도 간호대 입학정원 1000명 증원...총 2만4883명
 
  간호대학 입학정원 및 임상활동 간호사 추이(2008~2023)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정부가 2025학년도 대입에서 간호대학 입학정원을 1000명 늘리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간호대학 입학정원이 올해 2만3883명에서 내년 2만4883명으로 늘어난다고 8일 밝혔다. 

 

간호대 입학정원은 2008년 1만1686명에서 지난해 2만3183명으로 1.98배 증가했고 인구 1000명당 임상 간호사도 2008년 2.16명에서 지난해 5.25명으로 2.43배 늘어났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8.4명에 비해 적다. 

 

정부는 2019학년도부터 전국 간호대 입학정원을 매년 전년 대비 700명씩 증원해 오던 것을 내년에는 1000명 늘리기로 했다.

 

이번 증원 규모는 정부, 대한간호협회, 대한병원협회,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소비자단체 등이 참여한 간호인력 전문위원회에서 세 차례의 논의를 거쳐 결정됐다. 

 

지난해 기준 간호사 면허 소지자는 약 50만9천명으로 이 중 의료기관 활동 간호사는 26만9천 명(52.9%)이다. 국가·지자체 간호직 공무원, 119 소방대, 장기요양시설 등 보건의료 연관기관에서 종사하는 인원을 포함한 간호사 전체 활동률은 약 73% 수준. 간호사의 연령대별 재취업률을 고려할 때 의료현장으로 복귀할 가능성이 있는 유휴 간호사는 약 4만 명에 불과하다.

 

보건사회연구원이 실시한 간호인력에 대한 중장기 수급 추계 결과 간호사의 업무강도를 지금의 80%로 완화한다고 가정할 경우 2035년까지 간호사 5만6천 명이 부족할 전망이 나왔다. 

 

복지부 전병왕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정부는 지난해 발표한 '간호인력 지원 종합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해 간호사들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현장의 간호인력 부족을 개선할 수 있도록 간호인력을 단계적으로 확충해 나가겠다"고 했다. ​ 


[2024-02-08 14:54:27]
이전글 환경미화원 작업환경 개선..청소차량 '수직형 배기관..
다음글 충남에 '시청자미디어센터' 구축..2026년 개관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