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2일 (월) 21:1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산불 발생 봄철 65.4% 차지..기관별 산불·해빙기 안전사고 예방 총력
 
  행정안전부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행정안전부는 15일 산림청, 소방청, 국토부, 고용부 등 19개 관계기관, 17개 시‧도와 함께 봄철 산불‧해빙기 대비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봄철 산불조심기간(2월 1일~5월 15일)과 해빙기 안전점검기간(2월 19일~4월 3일) 운영에 따라 각 기관별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중점 추진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안부에 따르면 최근 10년 간 산불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는 봄철로 65.4%(371건)를 차지했다. 발생 원인은 입산자 실화가 32.8%(186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소각(25%), 담뱃불 실화(6%), 건축물화재 비화(6%) 순이었다. 

 

정부는 입산통제구역, 산불취약지역, 주요 등산로 등을 중심으로 계도와 예방 활동을 강화하고 드론‧감시카메라를 동원해 감시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소각산불 방지를 위해 고령농업인을 직접 방문해 홍보하고 영농부산물 수거‧파쇄는 범부처 협업으로 신속히 추진되도록 사업계획을 점검한다. 

 

오는 24일 정월대보름을 앞두고 논‧밭두렁을 태우는 불법 소각행위에 대한 특별 단속도 실시한다.논‧​밭두렁 태우기는 해충 방제 효과가 거의 없고 오히려 농사에 도움이 되는 익충류를 죽게 한다.

 

아울러 봄철 기온 상승으로 지표면이 녹으면서 붕괴, 전도, 낙석과 같은 안전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도로에 포트홀이 생기거나 지반 약화에 따른 건설 현장 붕괴 우려가 있는 곳은 없는지, 사면이 유실되거나 낙석방지망이 훼손되지는 않았는지 등 세심한 점검도 추진한다.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정부는 봄철 산불방지를 위해 관계기관과 협력해 철저히 준비하겠다. 국민도 논‧밭두렁 태우기, 영농부산물‧쓰레기 소각행위 등을 하지 말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


[2024-02-15 15:18:04]
이전글 충남에 '시청자미디어센터' 구축..2026년 개관 예정
다음글 장기요양기관 CCTV 설치·관리 실태점검..시정·과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