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0월03일 (화) 15:3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벤트
 
ㆍ슈퍼쥬니어, 소녀시대 등 국내외 정상급 가수들이 출연하는 ‘2011 아시아송페스티벌’
 
  소녀시대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재)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이하 ‘재단’)은 유니세프, 대구광역시와 공동주최하는 아시아 최대 음악축제 ‘2011 아시아송페스티벌 (Asia Song Festival)’의 일정과 1차 라인업을 24일 발표했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2011 아시아송페스티벌’은 ‘대구 세계육상선수권’ 성공개최 및 ‘2011 대구 방문의 해’ 기념행사로서, 오는 10월 15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한국에서는 전세계적인 K-POP 열풍의 주역인 슈퍼주니어, 소녀시대가 참가하며, 일본 최고의 여성 트리오 그룹 퍼퓸(Perfume)과 중화권 및 동남아권의 허룬동(何潤東, 하윤동), 구쥐지(古巨基, 고거기), 저우비창(周笔畅, 주필창), 타타영(Tata Young) 등이 출연을 결정했다.

아시아 각국에서 대기록을 달성하며 월드스타로 발돋움한 ‘슈퍼주니어’가 2011 아시아송페스티벌에 한국 대표 아티스트 중 하나로 참여한다. 슈퍼주니어는 최근 정규 5집 ‘미스터 심플(Mr.Simple)로 공중파, 케이블 및 각종 음악 차트를 모두 석권중이며, 미스터 심플(Mr.Simple)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에서 813만건의 조회수(8월 23일 오전 기준)를 돌파한 것은 물론 캐나다, 남아프리카 등 세계 각국에서 조회수 상위권을 차지해 한류스타로서의 위상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슈퍼주니어는 아시아송페스티벌에서도 월드스타다운 멋진 무대로 아시아 팬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바쁜 해외 활동으로 최근 국내 방송에서 보기 힘든 소녀시대도 2011 아시아송페스티벌에 참가를 결정했다. 소녀시대는 국내에서의 높은 인기를 바탕으로 2010년 8월 일본에 전격 진출했으며, 일본 첫 정규 앨범이 한국 걸그룹 최초로 50만장을 돌파, 일본 레코드 협회에서 인정한 더블 플래티넘 음반으로 선정되는 등 월드스타로서 화려한 시작을 알렸다.

또한 일본 데뷔 9개월 만에 개최한 첫 일본 투어 ‘소녀시대 아레나투어 2011’에 총 14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대성공을 거두는 등 일본에서도 소녀시대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그 인기를 증명하듯 지난 7월 서울에서 개최한 단독 콘서트 ‘2011 걸스 제너레이션 투어’에는 미국, 중국, 일본, 싱가포르 등 해외 팬들이 대거 입국하기도 했다.

일본에서는 최고의 인기 테크노 팝 그룹인 ‘퍼퓸(Perfume), 대만은 인기 가수 겸 배우와 모델로 왕성하게 활동 중인 허룬동(何潤東, 하윤동)’이 참가한다. 2004년 드라마 ‘정정애금해’에서 채림과 출연한 이후, 2009년에는 영화 ‘소피의 연애매뉴얼’에서 소지섭과 함께 장쯔이의 남자로 캐스팅 되는 등 유난히 한국과 인연이 많은 허룬동은 2007년 한국 팬클럽 창단식을 갖기도 했다.

홍콩의 유명 배우이자 가수 및 MC로 유명한 ‘구쥐지(古巨基, 고거기)’도 2011 아시아송페스티벌을 통해 아시아 팬들과 만난다. 구쥐지는 지금까지 35장의 앨범을 발매했으며 판매량 900만 장 이상을 기록한 스타 아티스트이다. 이번 아시아송페스티벌은 구쥐지의 첫 한국 공연으로서, 홍콩스타 알란탐이 인정한 홍콩 ‘新 사대천왕’의 실력을 아낌없이 선보일 예정이다.

중국에서는 지난 2005년 중국 내 전국적인 센세이션을 일으킨 오디션 프로그램의 결승에 오르며 최고의 이슈로 떠오른 뒤, 이제는 중화권을 아우르는 실력파 가수로 성장한 ‘저우비창(周笔畅, 주필창)’이 참가를 확정했다.

마지막으로 태국에서는 국민가수로 불리는 ‘타타영(Tata Young)’이 2011 아시아송페스티벌에 참가한다. 타타영은 현재 태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여성 가수이자, 모델과 연기자로도 활동하며 태국 연예계를 종횡무진하고 있다.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 김영훈 이사장은 “아시아송페스티벌은 음악을 통해 모든 아시아 인들의 염원을 공유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문화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최근 K-POP 스타들의 활발한 해외진출이 이뤄지고 있는 시점에서 국내 팬들도 아시아 최정상급 아티스트들의 무대를 직접 경험하고 긍정적인 인식을 바탕으로 활발한 문화교류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2011-08-24 12:13:21]
이전글 국내 최고 인디밴드, ‘인디스테이션 284’로 뭉쳐
다음글 나눔의 심장이 뛰는 곳, ‘제2회 대한민국 나눔대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