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0월03일 (화) 16:0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벤트
 
ㆍ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특별전
 
  5·18민주화운동기록관(자료명-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확인서)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전시가 오는 5월 13일부터 10월 31일까지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개최된다.

 

5·18민주화운동은 40년이 지난 오늘에도 광주 지역을 제외하고는 정작 제대로 아는 사람이 많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이번 전시는 그해 오월의 한 복판에서 이를 경험하고 목격하고 알린 사람들의 기록과 당시 그들을 탄압했던 정부와 군의 기록을 살펴봄으로써 5·18민주화운동이 한국 현대사에서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조명해 보고자 기획됐다.


특히 시민들이 남긴 기록이 서울에서 처음 공개된다. 당시 초등학생, 고등학생, 대학생, 목사, 주부 등 광주 시민들이 당시의 상황을 써내려갔던 일기 15점과 당시에는 언론 탄압으로 기사화되지 못했던 기자들이 남긴 취재수첩과 메모 5점이 전시된다. 또한 당시 정부기록을 통해 5·18민주화운동의 전개부터 이후 명예회복까지 정부 시각의 변화를 살펴볼 수 있다. 

 

이번 특별전은 크게 4개의 공간으로 구성된다. 3층 기획전시실에서 펼쳐지는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에서는  다양한 기록물과 실물자료를 통해 40년 전 오월 저마다의 자리에서 광주를 목격하고 지키고 알리려 애썼던 이들의 뜨거운 이야기를 전한다.


1980년 5월 17일부터 27일까지 열흘 동안 광주에서 일어난 일들과 사람들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살펴본다. 5.18 이전의 사회정치적 상황과 5.18 이후 진상을 알리고 규명하기 위한 숱한 노력들까지 한 눈에 짚어본다.


1층 기획전시실에서는 국가기록원이 소장한 5·18민주화운동 관련 대표적인 정부기록물로 이루어진 ‘정부기록 속의 5·18’ 전시가 이루어진다. 국방부와 광주 동구청에서 생산한 상황일지를 5월 18일부터 27일까지 각 날짜별로 재구성해 당시 상황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도록 기획됐다.


이와 함께 박물관 외부 역사회랑에서는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당시 사진을 비롯한 미디어 콘텐츠가 선을 보인다. 역사마당에는 최평곤 조각 설치작가가 제작한 평화의 메시지와 위로를 건네는 작품이 전시된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주진오 관장은 “서울에서 5·18민주화운동을 주제로 한 대규모의 전시가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감회가 남다른 한편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 전시를 통해 5·18민주화운동이 광주의 역사만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역사라는 것을 온 국민이 공감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번 특별전은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일반 관람 문의는(02-3703-9200)로 하면 된다.
​ 


[2020-05-07 13:52:16]
이전글 수산물 최대 50% 할인..'대한민국 수산대전'
다음글 '5·18 40주기 클래식으로 추모' 광주시향 18일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