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23일 (일) 22:5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가사도우미 성폭행·비서 성추행' 혐의, 김준기 동부그룹 전 회장 구속 기소
 
  혐의를 받고 있는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후 고개를 숙인 채 대기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지난 2016년부터 2017년 사이 별자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하거나 비서를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준기(75) 전 동부그룹 회장에 대해 검찰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유현정)는 이날 김 전 회장을 피감독자간음 및 강제추행 등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2016년부터 2017년 사이 별장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하거나 비서 등을 강제로 추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2017년 7월 질병 치료 명목으로 미국으로 떠난 뒤 현지에서 체류했다. 그러나 성폭력 피해자들의 고소가 이어졌고, 김 전 회장은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김 전 회장은 지난달 22일 오후 뉴욕에서 한국행 비행기에 탑승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서 귀국했다. 출국한 지 약 2년2개월 만으로, 김 전 회장은 공항에서 바로 체포돼 조사를 받았다.

김 전 회장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했으나, 경찰은 혐의가 충분히 인정된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 전 회장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고, 법원은 "범죄사실 중 상당 부분 혐의가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김 전 회장을 검찰에 송치했고, 검찰은 추가 수사를 진행한 뒤 그를 재판에 넘겼다.


[2019-11-18 18:16:09]
이전글 '스프링클러 없던' 서울 강남역 진흥상가 대형 화재..
다음글 인천 계양구 아파트서 엄마·아들·딸 가족과 딸 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