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3월25일 (토) 14:44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무제한 토론 거부한 문재인…당 선관위 차원 검토 촉구  [2017-03-16 17:15:32]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안희정 충남지사(우축)와 이재명 성남시장
 安 "후보들 토론시간 늘려 배정하는 것 고민해야"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은 16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후보자 간 무제한토론을 거부한 데 대해 일제히 유감을 표하며,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 차원의 검토를 거듭 촉구했다.

 안희정 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현실적으로 문 전 대표 측에서 이런 문제에 합의하지 않으면 현실적으로 (무제한 토론이) 어렵다"며 "당 선관위나 후보들은 자유토론, 상호토론, 주도권 토론 등이 더 많이 반영될 수 있도록 시간을 늘려 배정하는 것을 고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고민을 당 선관위가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재명 성남시장도 기자들과 만나 "권투경기를 하다가 챔피언이 권투를 안하고 자꾸 도망만 다니면, 심판이 잡아다가 권투를 하게 시킨다"고 당 선관위를 압박했다. 그러면서 "정해진 룰이 절대적 진리도 아니다"라며  국민들이 봤을 때 합당한 룰이 아니라면, 국민들이 제대로 판단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국민의 대리인이 해야 할 의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토론은 말 그대로 참모들이 써놓은 대본을 얼마나 잘 외우고 읽는가, 라는 '학예회 발표'에 불과하다"며 "상호토론을 통해서 내면의 생각들을 발표할 수 있게 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 전 대표 측 김경수 대변인은 전날 두 후보의 '무제한 1대 1 토론' 제안에 대해 "일부 후보 측의 토론방식 변경 요구는 경기 중에 갑자기 경기 룰을 바꾸자는 격"이라며 "그 방식도 남은 경선 일정을 고려할 때 현실적으로 가능한 방법인지 의문"이라고 거부했다.


[2017-03-16 17:15:32]
이전글 황교안 대행 "제19대 대선은 우리사회 통합·화합 한..
다음글 황교안 권한대행 "경찰, 더욱 공정하고 엄정한 법 집..